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명품 브랜드, 코로나 ‘보복소비’ 멈추자 재고 처리 골머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로나19 ‘보복 소비’로 호황을 누렸던 세계 고급 패션 브랜드들이 이제는 쌓여가는 재고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세계 경기침체 등의 영향으로 매출이 크게 떨어진 탓이다. 고급 브랜드들이 그간 꺼렸던 할인 판매를 재개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세계일보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컨설팅기업 베인앤드컴퍼니에 따르면 세계 고급 패션 브랜드 시장의 올해 매출액은 3620억 유로(약 514조원)로 작년보다 약 3.7%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세계 명품 시장은 2021년 31.8% 팽창한 데 이어 작년에도 20.3%의 높은 성장률을 보인 것과 비교하면 차이가 크다. 코로나19 보복 소비가 사실상 끝난 데다 미국과 중국 등 주요 국가의 경기침체도 매출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유럽 온라인 명품 쇼핑몰 ‘마이테리사’는 “2008년(세계 금융위기) 이후 최악의 시장 상황을 겪고 있다”서 지난 3분기 말 기준 재고가 1년 전보다 44% 급증했다고 밝혔다.

일반 브랜드의 경우 할인 판매 등으로 재고를 처리하지만, 명품 브랜드는 고급 이미지를 지키기 위해 할인 판매를 오히려 단속하고, 할인 판매를 하는 온라인 쇼핑몰에는 제품을 공급하지 않기도 한다. 그러나 재고량이 늘어나면 이러한 전략을 고수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WSJ은 보고 있다.

또 재고를 헐값에 팔 바에야 아예 태워버리는 식으로 대응하기도 했지만, 올해 유럽연합(EU)이 패션 제품 소각을 법으로 금지하면서 이마저도 어렵게 됐다.

이정우 기자 woole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