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김광규도 전세사기 피해자..."11년간 번 돈 다 날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공인중개사가 대신 사인...2010년 1억 원 날려"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배우 김광규도 전세 사기 피해자였다.

아이뉴스24

배우 김광규가 전세 사기 피해를 고백했다. [사진=TV조선 '세모집-세상의 모든 집' 방송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광규는 8일 방송된 TV조선 '세모집-세상의 모든 집'에 출연해 "과거 전세 사기를 당해 11년간 모은 돈을 모두 잃었다"고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는 전 세계 명문대 학세권 집들을 찾아가는 글로벌 임장이 펼쳐졌다. 미국 하버드와 일본 도쿄대 학생들이 실제로 살고 있는 집과 집값, 그들의 한 달 생활비까지 리얼 라이프가 공개됐다.

김광규는 하버드 학생들이 집을 계약하는 과정을 VCR로 보던 중 "룸메이트 전원이 집주인을 만나서 직접 사인한다는 게 제일 부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예전에 내가 집주인과 만나지 않고 (계약서에) 사인했다가 사기를 당했다. 대리인으로 공인중개사와 계약서를 작성했다"고 밝혔다.

아이뉴스24

[사진=TV조선 '세모집-세상의 모든 집' 방송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우먼 홍현희가 이에 사기를 당한 금액을 묻자, 김광규는 "2010년에 전세 사기로 11년 동안 번 돈 1억 1000만 원을 날렸다"고 답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는 "전세 사기를 당하지 않으려면 꼭 집주인과 계약해야 한다"고 거듭 당부했다.

/김효진 기자(newhjnew@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