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2 (토)

금태섭 "김홍일 소년 가장 홍보? 구한말에나 있을 법한 시대착오적 홍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세열 기자(ilys123@pressian.com)]
금태섭 새로운선택 창당준비위원회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이 "지금 국정의 방향을 확 틀어서 해도 (총선 승리가) 가능할지 의문"이라며 "이제는 너무 늦었다"고 내다봤다.

금 대표는 8일 CBS 유튜브 '노컷'의 <지지율대책회의>에 출연해 윤 대통령 지지율이 30% 초중반에서 머물고 있는 원인을 분석하며 이같이 지적했다.

검사 출신이기도 한 금 대표는 특히 윤 대통령의 인사 스타일은 언급하며 "중도층이나 반대 쪽에서도 호감을 갖고 흥미를 느낄 인물을 해야 할 텐데 사실 (윤 대통령의) 인사를 보면 '검사가 이렇게 많이 가도 되나' 할 정도로 편중돼 있다"고 지적했다.

금 대표는 방송통신위원장에 특수부 검사 출신 김홍일 전 국민권익위원장이 지명된 것을 두고 "아무런 감동을 못 주는 것"이라고 했다.

금 대표는 김대기 대통령실장이 김홍일 전 위원장에 대해 "소년 가장으로 농사일을 하면서도 세 동생의 생계와 진학을 홀로 책임졌다"고 소개한 것을 지적하며 "이건 정말 시대착오적으로 구한말에나 있을 수 있는 홍보전략"이라고 했다.

금 대표는 지난 강서구청장 보궐선거를 사례로 들며 "(김태우 후보 본인이) 선거법 위반이 돼서 보궐선거를 치르게 됐는데, 그 사람을 사면해서 내고, 그런데 알고 보니까 그 사람이 윤 대통령이 검사할 때부터 친하게 지낸 검찰 수사관이었다"며 "이러면 중도층이나 반대쪽에서는 도저히 용납하기가 어렵다"고 했다.

금 대표는 "사람을 발굴하고 지역에 내려보내서 지원하고 키우는 작업이 있어야 하는데 용산이건 국민의힘이건 아무 데서도 그걸 안 했다"며 "이건 시간과 노력이 필요한 건데 11월이 되도록 그 작업을 안 해서 이제 어떤 사람을 내려보내도 험지에서 이기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프레시안

▲금태섭 '새로운선택' 창당준비위원장, 조성주 '세번째권력' 공동운영위원장이 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새로운선택·세번째권력 공동 신당 창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세열 기자(ilys123@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