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열받네” 화나도 보러가는 ‘서울의 봄’ 1000만 영화 되나…600만 돌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주말 이후 700만 돌파 예상…올해 두번째 1000만 영화 관측

세계일보

영화 ‘서울의 봄‘ 누적 관객 수가 400만명을 돌파했던 지난 3일 서울의 한 영화관에 상영관 잔여 좌석수가 ‘0석’으로 표시돼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봉 열흘 만에 관객 300만명을 동원하는 등 흥행 독주를 기록 중인 영화 ‘서울의 봄’이 9일 누적 관객 600만명을 돌파했다.

9일 배급사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서울의 봄’은 개봉 18일째인 이날 새벽 누적 관객 수 600만명을 넘어섰다. 이번 주말을 지나면 700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22일 개봉 이후 박스오피스 1위를 놓치지 않았던 ‘서울의 봄’은 개봉 4일 차에 누적 관객 100만명, 6일 차에 200만명을 넘긴 데 이어 손익분기점인 460만명을 넘어섰다.

이에 영화계에서는 ‘범죄도시 3’에 이어 올해 두 번째 1000만 영화에 오를 것이라는 관측이 솔솔 나오고 있다. 올해 개봉한 한국 영화 중 손익분기점을 넘긴 것은 ‘범죄도시 3’와 류승완 감독의 ‘밀수’, 정유미 주연의 ‘잠’, 강하늘·정소민 ‘30일’ 등 총 4편뿐이다.

1979년 12·12 군사반란 당일 반란군과 이를 막으려는 이들의 사투를 그린 ‘서울의 봄’은 김성수 감독이 연출하고 황정민과 정우성이 각각 ‘전두광’과 ‘이태신’을 연기했다.

이미 알려진 역사적 사건임에도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게 연출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특히 온라인상에서는 ‘서울의 봄’을 두고 MZ세대를 중심으로 ‘N차 관람’, ‘심박수 챌린지’ 등도 인기를 끌고 있다. 심박수 챌린지는 영화가 끝났을 때 관객들이 자신의 스트레스 지수, 혈압, 심박수 등이 보이는 스마트워치나 애플리케이션 기록을 찍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유하는 챌린지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