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수능 만점자에 지방대 권유…인생 망치는 건가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해 지역신문 칼럼 최근 온라인서 확산

"아니, 젊은 애 인생 망칠 일 있어요?"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만점을 받은 학생이 단 한 명뿐인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과거 수능 만점자에게 지방대학 진학을 권유했다가 무안을 당했다는 경험담이 온라인에서 재조명되고 있다.

9일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는 '수능 만점자에게 지방대학을 권했다가 벌어진 일'이라는 제목의 글이 확산하고 있다. 이 글은 시민 A씨가 지난해 한 지역신문에 기고한 글로, 수능 성적 발표 이후 다시 화제에 올랐다.

A씨는 이 글에서 "수능 만점을 받은 어느 고등학교 3학년 수험생과 점심을 먹을 기회가 있었다. 그 학생은 고향 부산에 대한 애착이 상당했지만, 원하는 대학과 학과는 이미 정해진 듯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서울대 경영학과 진학을 희망하는 학생과 부모에게 "그러지 말고 부산대학교에 입학원서를 넣어보는 게 어떻겠냐"고 권유했다가 무안을 당했다고 한다.

아시아경제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표 배부일인 8일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들이 성적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씨는 당시 상황에 대해 "내 말이 떨어지기가 무섭게 식사하던 일행들이 '그런 무책임한 말이 어디 있냐'고 비판했다"며 "학생도 '뜻밖의 제안'에 눈을 동그랗게 뜨며 이해할 수 없다는 표정을 지었다"고 전했다.

이런 상황이 못마땅했던 A씨는 "수능 만점자가 지방대학에 가는 것이 과연 인생을 망치는 일인지는 지금도 납득되지 않는다"며 "'말은 제주도로 보내고 사람은 서울로 보내라'는 속담은 서울을 향한 우리의 열등의식이 얼마나 뿌리 깊은지를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또 "서울 이외를 뭉뚱그려 '지방'이라 부르는 데서도 깊은 차별이 배어 있다"면서 "서울은 늘 세련되고 앞서가며 지방은 늘 어리숙하고 투박하다는 식의 이분법이 우리 사회를 지배해왔다"고 주장했다.

A씨는 수능 만점자에게 지방대 진학을 권한 것은 학생의 재능이 '평범해지는 것'을 막기 위한 것이었다고 한다. 그는 "(수능 만점자가 서울대에 진학하면) 부산도 아닌 그저 경상도에서 온 어느 유학생에 지나지 않을지 모른다"며 "그러니 수능 만점자에게 지방대 진학을 권유한 본질은 경계를 뛰어넘는 리더가 되어 서울과 지방의 벽을 허물어 달라는 당부를 한 것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서울대에 진학해 서울에 뿌리 내려 개인의 꿈을 이루는 것도 소중하지만, 수능 만점이라는 그 특별한 재능을 우리 사회를 좀 더 나은 방향으로 이끄는 데 활용해달라는 뜻이었다"며 "수능 만점자가 지방에 남는 것이 대단한 이슈가 되지 않는 사회를 꿈꾸는 것이 잘못일 수는 없다"는 말로 글을 맺었다. 이 글은 A씨가 5~6년 전 경험한 일을 쓴 것으로, 지난해 1월 부산의 한 지역신문 오피니언 칼럼에 최초 게재됐다.

이 글을 본 누리꾼들은 찬반양론으로 갈렸으나 주로 A씨의 조언이 선을 넘은 것이라는 지적이 다수였다. 반대 입장의 누리꾼들은 "자기 자식이 수능 만점을 받았어도 그렇게 했겠냐", " 왜 남의 자식에게 '감 놔라 배 놔라'를 하느냐","지방소멸 문제를 왜 열심히 공부한 학생에게 지라고 하느냐"고 비판했다. A씨 글에 동의하는 일부 누리꾼들은 "지방소멸 가운데 충분히 고민해볼 만하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김현정 기자 khj27@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