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1 (금)

18세 한국계 소년, 美 검사됐다…"캘리포니아 최연소 임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한국계로 사상 최연소인 17살의 나이로 미 캘리포니아 변호사 시험에 합격해 툴레인 카운티 검사로 임용된 피터 박. /사진제공=툴레인 검찰청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17세에 사상 최연소로 변호사 시험에 합격했던 한국계 소년이 검사에 임용됐다.

툴레어카운티 검찰청은 지난 6일(현지시간) "한국계인 피터 박이(17)이 어려운 미 캘리포니아 변호사 시험에 사상 최연소로 합격해 검사가 됐다"고 발표했다.

기존 최연소 변호사 시험 합격 기록은 18세였다. 피터 박은 지난 7월 17세 나이로 치른 첫 시험에 단번에 합격해 기록을 세웠다.

피터 박은 2019년 고등학교에 입학하면서 동시에 노스웨스턴대 캘리포니아 법과대학에 동시 진학했다. 2021년에 고교를, 올해 초에는 법과대학을 졸업했다. 캘리포니아주 법대는 고교 졸업장이 없는 학생들도 대학수준능력시험(CLEP)에 합격하면 입학을 허용하고 있다.

그는 지난 8월 툴레어카운티 검찰청 서기로 일했고 지난달 말 주법상 성인인 18세가 돼 지난 5일 검사로 정식 임용됐다. 이 또한 캘리포니아주 최연소다.

피터 박은 "쉽지 않았지만 가치가 있었다"며 "자유, 평등, 사회 정의를 지지해야 한다는 도덕적 의무감에서 검사가 되고 싶었다. 우리 공동체를 안전하게 만들고 범죄자들을 투옥하는 검사 직무를 동경해왔다"고 말했다.

김미루 기자 miroo@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