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5차례 소환 불응' 유병호, 공수처 첫 출석 입장..."시간 끌기 아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에 대한 '표적 감사' 의혹의 핵심 인물인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이, 오늘(9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처음으로 출석했습니다.

유 사무총장은 공수처가 다섯 차례 소환을 통보한 방식 자체가 위법했다며, 시간 끌기가 아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직접 들어보시죠.

[유병호 / 감사원 사무총장 : 귀한 주말인데, 가족분들과 주말 행복하게 쉬십시오. 먼 걸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공수처 여러 차례 출석을 통보했는데 불응한 이유에 대해서 여러 가지 비판도 나왔습니다) 그거야 통보 방식 자체가 위법이었죠. ('시간 끌기'라는 지적 있었는데) 그런 거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