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국민의힘 인재영입 하정훈 “정치 안 한다… 정책 제언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유튜브 채널 ‘하정훈의 삐뽀삐뽀 119 소아과’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국민의힘이 인재 영입을 한 하정훈 소아청소년과 의원 원장이 “정치에는 관심이 없는 사람”이라고 했다.

하 원장은 지난 8일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하정훈의 삐뽀삐뽀 119 소아과’를 통해 “저출산 해결에 도움이 되는 정책을 만드는 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으면 좋겠다”며 “인재영입은 승낙했지만, 국회의원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제가 가서 저출산 해결에 도움이 되는 정책을 만드는 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다면 좋겠다”며 “부모들께서 아이를 키우는데 조금이라도 더 도움이 될 이야기를 하는 것이 제 꿈”이라고 했다.

서울 동작구에서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를 하는 하 원장은 100만 부가 넘게 팔린 베스트셀러 육아 필독서 ‘삐뽀삐뽀 119 소아과’ 저자이기도 하다.

하 원장은 아들을 키우는데 필요한 정보를 엄마들에게 쉽게 알리기 위해 관련해 신문 칼럼을 쓰기도 한다.

하 원장은 지난 10월 한 매체 인터뷰를 통해 오은영 박사가 ‘육아는 힘들다’고 전 국민을 가스라이팅(심리적 지배)하고 있다고 비판해 여론의 시선을 끌었다.
서울신문

유튜브 채널 ‘하정훈의 삐뽀삐뽀 119 소아과’ 게시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 원장은 오 박사가 진행하는 ‘금쪽같은 내새끼’ 프로그램으로 인해 육아에 대한 부담감이 커지고 사회적으로 저출산의 원인이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 원장은 같은 달 저출산고령화위원회에 참석해 이런 프로그램이 저출산 극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하 원장의 이런 철학과 전문성을 인정해 국민의힘은 아동·보건·저출산 분야 전문가로 하 원장을 발탁했다.

문경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