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MS-오픈AI, 미·유럽서 합병·반독점 위반 조사 받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영국과 EU, 미국까지 조사 가능성 나와

인공지능(AI) 분야에서 협력하고 있는 챗GPT 개발사인 오픈AI와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가 미국과 유럽 당국의 합병 및 반독점법 위반 관련 조사를 받게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됐다.

영국 경쟁시장청(CMA)은 8일(현지시간) MS와 오픈AI의 투자 및 협력 관계를 합병으로 볼지를 조사하기 위한 예비 자료 수집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MS가 오픈AI에 수년간 투자한 것을 비롯해 양사의 공동 기술 개발과 오픈AI에 대한 MS 클라우드 서비스 독점 공급 등이 사실상 합병인지를 살피겠다는 내용이다.

아시아경제

샘 올트먼 오픈AI 최고경영자(CEO, 왼쪽)와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MS) CEO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S는 오픈AI 지분의 49%를 보유한 최대 투자자다. 지난달 의결권 없는 참관인(옵서버) 자격으로 오픈AI 이사회에 참가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CMA는 조사 개시 전 첫 단계 절차로 이해관계자 의견을 듣고 정보를 수집하는 의견요청(ITC)을 진행하고 있다. 양사 제휴로 한 쪽이 상대방에 대한 지배권을 얻거나 지배권 성격을 바꾸게 하는 결과를 낳았는지를 들여다볼 계획이다.

미 연방거래위원회(FTC)도 MS와 오픈AI 조사 가능성을 살피고 있다. 현지 외신에 따르면 FTC는 MS의 오픈AI 투자 성격과 반독점법 위반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다. 다만 예비적인 성격에서 이뤄지고 있으며 공식 조사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MS는 오픈AI 투자가 미국법에 따라 회사를 지배하는 것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보고 FTC에 보고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오픈AI는 비영리 단체로, 비영리 단체 인수는 보고 의무가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FTC는 MS의 오픈AI 투자 규모가 130억달러에 이르는 만큼 관련 조사를 하는 것으로 보인다.

유럽연합(EU) 역시 MS와 오픈AI 관계를 주시하고 있다. EU 경쟁총국은 이날 미 매체에 이메일을 보내 "최근 오픈AI 경영진 관련 사건이 발생하기 전부터 오픈AI 이사회에서 MS 역할과 양사 간 투자 합의를 포함한 오픈AI 통제 상황을 살피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평화 기자 peace@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