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공천 사실상 탈락시키겠단 의도”…비명계 연일 ‘공천 학살’ 성토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종민 “시스템 공천 이번에 깨져”

지도부선 “공정한 경선될 것” 일축

전략공관위원장 정세균계 안규백

더불어민주당이 비명(비이재명)계 반발에도 전당대회 권리당원 투표 비중 강화·평가 하위 10% 현역의원 경선 득표 감산 확대(20%→30%)를 골자로 하는 당헌 개정안을 최종 의결한 가운데 그 여진이 계속되고 있다. 특히 현역의원 경선 득표 감산 확대와 관련해서는 결국 비명계 ‘공천 학살’을 위한 포석으로 받아들여 반발이 거세다.

비주류 모임인 ‘원칙과 상식’ 소속 의원들은 8일 일제히 지도부를 성토했다. 윤영찬 의원은 이날 SBS 라디오에서 “그 범위(하위 10%) 내에 들어갈 가능성이 높은 의원들을 공천에서 사실상 탈락시키겠다는 의도”라며 “당연히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조응천 의원도 MBC 라디오에서 “미운털이 박히면 확실하게 손볼 수 있겠다”고 지적했다.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조응천(앞줄 왼쪽부터), 이원욱, 윤영찬 의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종민 의원은 KBS 라디오에서 “대표 마음대로 하는 공천이 아니라 시스템대로 하는 공천이 이번에 깨졌다”며 “약속도 안 지키는 정당의 의사 결정을 국민이 신뢰할까”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가 그간에 연달아 약속을 깨고 있다는 지적도 했다. 김 의원은 “불체포특권 포기 약속도 뒤집고, 선거법도 뒤집으려고 한다. 줄줄이 약속을 어기면 신뢰받는 정당으로 가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당 지도부가 권리당원 투표 비중 강화와 평가 하위 10% 현역의원 경선 득표 감산 확대 안건을 각각 투표에 부치지 않고 하나로 묶어 찬반을 묻는 투표를 진행한 걸 놓고도 ‘꼼수’라는 지적이 나왔다. 조 의원은 “교차투표를 불가능하게 만든 것으로, 서울시장과 구청장을 엮어 같이 찍으라는 것”이라며 “법원에 들고 가서 문제 삼으면 문제될 수 있다”고 말했다.

당 지도부 인사는 이 같은 비명계의 공천 불이익 우려를 일축했다. 장경태 최고위원은 CBS 라디오에서 “비주류라 할지라도 충분히 경선에서 승산이 높다”며 “국민의힘처럼 인위적 물갈이 또는 공천 학살은 없다”고 했다.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당 지도부는 내년 총선 전략공천 방향 등을 논의할 전략공천관리위원회 위원장에 정세균계 4선 안규백 의원을 임명했다. 안 의원은 이날 인사 발표 후 페이스북을 통해 “사사로운 연에 얽매이기보다 오직 당의 승리만을 유일한 원칙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계파 갈등 양상이 심상치 않자 계파 안배를 고려한 인사를 단행한 것 아니냐는 평이 나온다. 최근 정치권에선 정세균 전 총리와 함께 이낙연 전 대표·김부겸 전 총리가 따로 회동하고 민주당 현 체제에 대한 우려를 공유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3총리 연대설’까지 불거진 터다.

다만 정세균계 이원욱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안 의원 전략공관위원장 임명에 대해 “이미 당내에선 안 의원을 아무도 정세균계라 칭하지 않는다”며 “이재명 대표는 꼼수 탕평책으로 당내 민주주의를 실천하는 양 하지 말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한편 원칙과 상식은 10일 국회에서 국민 500명 이상을 초청해 당 개혁 방안을 논의하는 토크쇼 행사를 열고 세몰이에 나설 예정이다.

김승환·최우석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