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기획]④ 경기도 숨겨진 '인스타 명소'... 나만의 '인생 샷' 남기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수원=뉴스핌] 박승봉 기자 = 경기도 31개 시군 도민들에게 숨은 보물 찾기 같은 아름다운 명소들 중 4편은 '나만의 인생 샷 남기자'라는 주제로, MZ세대의 감성과 트렌디함이 잘 녹여져 있는 핫스폿들을 통해 '인스타그래머블'을 실현시켜 줄 여행지를 소개한다.

경기관광공사에 따르면 MZ세대는 디지털 환경과 최신 트렌드에 민감하다. 이들은 여행지를 고를 때도 특별한 감성이나 '신박한' 곳을 선호한다.

뉴스핌

색현터널 입구 앞에서 자전거와 함께 감성 인생샷을 찍고 있는 사진. [사진=인스타그램 @be.colorful, 인스타그램 @goodmorningcody]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들에게 소셜미디어 사진은 여행지를 선택하는 중요한 요소 중 하나가 됐다. 인스타그램에 올릴 만한이라는 뜻의 '인스타그래머블'이라는 신조어가 만들어질 정도로 여행지에서 나만의 인생 샷을 남기고 인스타그램 등에 공유하는 행위는 이것을 보는 이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숨겨져 있던 스팟이 SNS에서 유명해지면서 핫플레이스가 되는 경우도 종종 볼 수 있다. MZ세대들이 '좋아요'를 부르는 인스타그래머블한 SNS 속 인기 여행지를 모아 보았다.

◆ 가평 색현터널 : 아는 사람만 아는, 혼자만 알고 싶은 비밀장소

가평읍 상색리와 청평면 상천리를 연결하는 빛고개가 있다. 빛고개의 한자어가 색현(色峴)이라 경춘선 열차가 다니던 이곳 터널의 이름은 색현터널이 되었다.

뉴스핌

색현터널 안 아름다운 조명 아래 세워진 자전거 사진. [사진=인스타그램 @be.colorful, 인스타그램 @goodmorningcody]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금은 자전거길로 바뀌었고 423m의 터널 하나뿐이지만 인생샷 명소가 되었다. 터널 끝 타원형 프레임 안에 계절의 감성을 담은 멋진 '터널샷'을 얻을 수 있다.

오로지 사진을 찍기 위해 방문하는 이들이 생길 정도로 SNS 핫플레이스다. 이곳에서 찍은 사진에는 자전거 소품으로 자주 등장하는데, 자전거는 인근 카페 플로레에서 빌릴 수 있다.

카페에서 약 10분 정도 고갯길을 오르면 인생샷의 명소를 만날 수 있다.

뉴스핌

안성 팜랜드 입구. [사진=경기도 멀티미디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안성 안성팜랜드 : 못 간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간 사람은 없다는 곳!

약 60년 역사를 자랑하는 대한민국 대표 체험목장. 봄이면 호밀과 유채, 장미꽃과 꽃양귀비가 흐드러지고, 여름에는 해바라기와 백일홍, 가을이면 코스모스가 목장길 따라 끝도 없이 펼쳐지고 핑크뮬리, 황화코스모스, 밀렛(조)이 눈길과 발길을 사로잡는 인생샷의 성지다.

전문 사진작가뿐만 아니라 인스타그래머들에게도 유명하다. 계절적 경관뿐만 아니라 다양한 가축들을 직접 만져보는 가축한마당, 양떼몰이, 도그쇼 공연을 볼 수 있으며 먹이주기체험, 승마체험, 낙농체험, 공예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즐길 수 있다.

뉴스핌

안성 팜랜드 전경. [사진=경기도 멀티미디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축들을 직접 만지고 먹이주며 즐거운 체험을 할 수 있는 곳으로 소, 거위, 당나귀 등 다양한 가축들과 함께 즐거운 체험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어, 온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놀이시설도 있어 색 다른 가족 사진의 추억을 만들고 싶은 곳이다.

또 자연과 동물이 함께 어우러져 자연과 사람을 주제로 '마스터피스' 인생샷 작품을 건질 수 있어 사진작가나 가족들에게 모두 열린 추억 명소가 될 것이다.

◆ 안산 탄도항 : 누에섬과 풍력발전기 너머 환상적인 저녁노을

뉴스핌

탄도항 전경. [사진=경기도 멀티미디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부도 해솔길 6코스의 종점이자 7코스의 시작점인 탄도항은 환상적인 저녁노을로 유명하다.

일명 '세쌍둥이'로 불리는 높이 100m의 풍력발전기 3기와 누에섬을 배경으로 해넘이 순간을 찍기 좋은 곳이다.

하루 두 번 열리는 바닷길을 걸을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은 보너스다. 바닷길을 걸어 누에섬으로 들어가는 것은 등대전망대를 보기 위해서다.

뉴스핌

탄도항 일몰 전경. [사진=경기도 멀티미디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망대에 오르면 인근의 섬과 바다가 파노라마처럼 펼쳐진다. 갯벌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하면 해설사 가이드를 받으며 갯벌 생태를 체험할 수 있다.

안산어촌민속박물과 바다향기수목원도 가까이 있어 함께 돌아보기 좋다.

◆ 연천 호로고루 : 삼국시대의 역사와 문화를 인생샷에 담다!

뉴스핌

호로고루 전경. [사진=연천군 공원관리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진강 북쪽 수직의 현무암 절벽 위에 있는 옛 고구려 성터이다.

역사적 의미는 물론 특유의 아름다운 풍경으로도 입소문을 타고 있다. 성벽으로 오르는 길, 연천 호로고루 내 '하늘계단'으로 불리는 높은 계단은 드라마 촬영지로 이용되면서 많은 이들이 찾아오는 포토존으로 자리 잡았다.

계단 위에서 바라보는 경치는 그야말로 환상적. 특히 탁 트인 임진강과 주변 들녘이 한눈에 들어온다.

뉴스핌

호로고루 전경. [사진=연천군 공원관리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9월이면 만개한 해바라기가 들녘을 가득 채우는 곳으로도 유명하다. 샛노란 해바라기밭 너머로 불룩 솟은 성채의 모습은 꽤 이국적이다. 산책로와 잔디광장에서 가볍게 거닐며 힐링하기에도 좋다.

◆ 김포 라베니체 : 금빛 수로를 따라 펼쳐지는 베네치아풍 야경!

아름다운 물의 도시 '이탈리아 베네치아'를 닮은 곳이다.

뉴스핌

라베니체 전경. [사진=김포시 홍보담당관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라베니체 마치 애비뉴(Laveniche March Avenue)가 정식 이름이다. 한강신도시를 관통하는 전체 길이 2.68㎞의 인공수로 금빛수로는 라베니체와 수변공원, 리버워크의 통칭이다.

낮에는 수면 위로 윤슬이 별빛처럼 반짝이고, 밤이면 초승달 모양을 한 문보트가 빛을 내며 떠다닌다.

상가의 불빛이 물에 반사되며 색색으로 빛나는 야경 때문에 '김포의 베네치아'로 떠올랐고, 드라마와 예능의 단골 촬영지가 되었다. 맛집 탐방과 쇼핑은 물론 다양한 수상보트를 타볼 수 있는 것도 특별한 추억을 선사한다.

뉴스핌

라베니체 야경. [사진=김포시 홍보담당관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141world@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