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9 (목)

“간신히 살았다” 산에서 갑자기 트럭 튀어나와…15m 아래로 추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지난 6일 강원 춘천시 신동면 혈동리에서 트럭이 산 아래로 굴러떨어져 트럭에 실려 있던 목재가 승용차를 덮치는 사고가 났다. ‘보배드림’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원 춘천에서 벌목 운반 트럭이 산 아래 15m 도로로 추락하는 사고가 났다.

강원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지난 6일 춘천시 신동면 혈동리에서 70대 A 씨가 몰던 트럭이 산 아래로 굴러떨어져 트럭에 실려 있던 목재가 60대 B 씨의 그랜저 승용차를 덮쳤다.

당시 상황을 목격한 누리꾼은 사고 이튿날인 7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블랙박스 영상을 게시했다.

동아일보

왼쪽 산에서 파란색 벌목 운반 트럭이 추락하고 있다. ‘보배드림’ 캡처


영상을 보면 왼쪽 산에서 파란색 트럭 한 대가 갑자기 튀어나오더니 먼지를 일으키며 빠른 속도로 추락한다. 바로 아래를 달리던 검은색 승용차는 간신히 트럭과의 충돌은 피했지만, 트럭에서 떨어진 목재에 부딪힌다. 추락한 트럭은 그대로 뒤집하고, 목재들은 전부 쏟아져 도로를 뒤덮는다.

목격자는 “전혀 예상하지도 못한 곳에서 (트럭이) 튀어나와 정말 놀랐다”며 “바로 차를 세워 119에 신고하고 탑승자를 확인했는데 트럭 운전자가 차에 끼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제가 나서서 어떻게 해볼 수가 없겠더라. 계속 구조대가 오기만을 기다리며 운전자가 정신을 잃지 않게 옆에서 ‘정신 차리시라’고 소리쳤다”며 “경찰과 구조대가 오기 전까지 다른 운전자들은 차량 통행이 가능하게끔 나무들과 파편들을 치우고 신호를 봐주는 등 남 일이라 생각 안 하고 발 벗고 나섰다”고 전했다.

이어 “다행히 저는 서행 중이라 간신히 멈췄는데 조금 늦었더라면 아마 깔렸을 수도 있어 천운이라 생각한다”며 “운전자도 제발 무사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트럭 운전자 A 씨와 승용차 운전자 B 씨 모두 가벼운 상처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은 사고 직후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