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한동훈, 장래 정치 지도자 선호도 16% …이재명 19% [한국갤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한동훈 법무장관이 6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정책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이병화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박지은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12월 2주차 '장래 정치 지도자 선호도' 조사에서 16%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8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5∼7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상대로 장래 정치 지도자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9%, 한동훈 장관은 16%를 기록했다.

이어 홍준표 대구시장(4%),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3%), 김동연 경기도지사·오세훈 서울시장·이준석 전 대표·원희룡 국토부 장관(이상 2%) 등의 순이었다.

한 장관은 지난해 6월 2주차 장래 정치 지도자 조사 결과에서 4%로 처음 등장한 뒤 계속 상승세를 보이다 이번 조사에서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9월 1주차 9%를 기록했고, 올해 3월 11%를 기록했다. 이후 꾸준히 상승해 11월 2주차 13%에 이어 12월 1주차 16%를 기록한 것이다.

이 대표는 지난해 6월 2주차 15%, 올해 3월 1주차 20%를 거쳐 이번 조사에선 19%로 집계됐다. 이 대표가 기록한 최고 수치는 지난해 9월 1주차에 기록한 27%였다.

한국갤럽은 윤석열 대통령의 직무 수행 긍정 평가 응답이 지난주와 비슷한 32%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직전 조사인 5주 차(11월 28∼30일)와 같은 수치다. 긍정 평가는 11월 2주 차부터 5주 차 조사까지 계속 하락세였다.
아시아투데이

한국갤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긍정 평가 이유는 '외교'(31%), '국방/안보', '경제/민생'(이상 6%), '전반적으로 잘한다'(5%), '열심히 한다/최선을 다한다'(4%) 등이었다.

부정 평가는 직전 조사보다 1%포인트(p) 내린 59%였다. 부정 평가 이유로는 '경제/민생/물가'(19%), '외교'(13%), '전반적으로 잘못한다'(12%), '소통 미흡'(7%), '독단적/일방적', '인사'(이상 4%), '부산 엑스포 유치 실패'(3%) 등이 꼽혔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35%, 더불어민주당이 33%였다. 국민의힘은 직전 조사보다 2%p 상승했고, 민주당은 1%p 하락했다. 정의당은 직전 조사보다 1%p 오른 4%였고,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은 27%로 직전 조사보다 2%p 내렸다.

한국갤럽은 "주간 단위로 보면 진폭이 커 보일 수도 있으나, 양당 격차나 추세는 통계적으로 우열을 가릴 수 없는 오차범위(최대 6%p) 내에서의 변동"이라고 설명했다.

내년 총선 결과에 대한 조사에서는 '현 정부를 지원하기 위해 여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가 35%, '현 정부를 견제하기 위해 야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가 51%로 나타났다. 14%는 의견을 유보했다.

연령별로 보면 60대 이상에서는 '여당 승리', 50대 이하에서는 '야당 승리'가 우세했다. 성향 중도층에서도 여당 승리(26%)보다 야당 승리(60%)가 많았다. 무당층에서는 47%가 야당 승리를 원했고, 21%가 여당 승리를 원했다. 32%는 의견을 유보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1%p다. 조사는 무선전화 가상번호 인터뷰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13.1%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