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발전기 좀 빌려달라" '스님 복장'男, 전국 공구업체서 사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사진=SBS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승려 복장을 한 남성이 전국의 공구 업체를 돌며 수백만 원에 달하는 무소음 발전기를 열대 넘게 빌려 간 뒤 잠적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KBC 광주방송에 따르면 지난 1일 광주 서구의 한 공구업체에 승려복을 입은 남성 A씨가 모자를 눌러 쓴 또 다른 남성과 함께 가게를 찾았다.

A씨는 종교 집회에 사용할 600만 원 상당의 무소음 발전기 2대를 사흘간 빌리겠다며 신분증과 승려증까지 꺼내 보여주며 야외 집회에서 마이크와 앰프를 작동시키기 위해 발전기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후 장비를 직접 싣고 가겠다며 트럭까지 부른 A씨는 그대로 잠적했다.

또 사흘 뒤 A씨는 대구의 한 공구업체에 나타났다. 이번에도 모자를 쓴 남성과 함께 와 같은 수법으로 같은 장비를 빌려 갔다.

피해 업주는 SBS에 “경북 구미에 있는 절에서 사용하다고 하더라. 스님같이 사진 찍은 신분증을 맡겨 놓고”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들이 빌려간 장비의 도착지는 모두 서울 독산동 한 공영주차장으로 파악됐다. 현재 장비의 행방은 파악되지 않고 있다.

이와 같은 방법으로 최근 두 달 새 광주와 인천, 대구 등 전국 경찰에 접수된 피해 신고는 10여 건, 피해액은 수천만 원에 달한다.

한편 A씨가 소속돼 있다고 제시한 종단은 수년 전 없어진 곳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해 횡령 혐의 적용을 검토 중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