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김하성 “4억 줬는데도 협박” vs 임혜동 “술 먹으면 상습 폭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임혜동, 김하성. TV조선 보도화면 캡처,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활약 중인 김하성(28·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옛 팀 후배 야구선수를 공갈 혐의로 고소한 가운데 피고소인 임혜동씨가 스스로 얼굴과 실명을 공개하며 김하성 측 주장을 반박했다.

전직 야구선수인 임씨는 지난 7일 TV조선에 직접 출연해 자신이 사건 당사자임을 공개적으로 밝혔다.

임씨는 2015년 넥센 히어로즈(현 키움 히어로즈)에 투수로 입단했지만 2년 만에 운동을 그만뒀다. 은퇴 뒤 김하성이 속한 매니지먼트 회사에 입사해 미국에서 김하성의 로드매니저로 생활했다.

임씨는 TV조선 인터뷰에서 김하성이 상습적으로 자신을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하성이) 술만 먹으면 상습적으로 저를 때렸다”며 “2년간 연락한 적이 없고 금전 요구나 이런 것들을 (한 적이) 단 한 번도 없다”고 주장했다.

지난 6일 경찰 등에 따르면 김하성은 “임혜동에 지속적인 공갈 협박을 당했다”며 서울 강남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2021년 MLB에 진출한 김하성은 미국 진출을 앞두고 서울 강남의 한 술집에서 임혜동과 술을 마시다가 시비가 붙어 몸싸움을 벌였다. 이후 임혜동이 폭행을 빌미로 거액의 합의금을 요구했다는 것이 김하성의 주장이다. 김하성 측은 임씨에 4억원의 합의금을 전달하고 사건이 마무리됐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최근 메이저리그 골드글러브 수상 뒤에도 임씨가 다시 금품을 요구하기 시작했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임씨는 “합의 당시 맺은 비밀유지의무 약정을 최근 김하성 측이 위반한 정황을 포착해 사과를 요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임씨는 김하성에게 폭행당한 증거라며 얼굴과 목 등에 상처를 입은 사진을 공개했다.

그러나 김하성 측은 “상습적 폭행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임씨가 공개한 사진도 김하성과 무관하다고 반박했다.

이를 두고 디스패치는 지난 7일 임씨가 언론에 공개한 사진 가운데 일부가 2020년 8월 김하성에게 ‘가정 폭력’ 사진이라고 보낸 것이라고 보도하며 둘의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임씨로 추정되는 인물은 김하성에게 폭행 당한 사진을 보냈다. 이에 김하성은 “UFC 뛰고 왔냐”, “뱃살 뭐냐”며 물었고, 임씨는 “가정 폭력의 현실입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김하성이 “넌 내 아들이었으면 이미 묻혔다”고 말하자 임씨는 “형 이건 아니잖아요. 아빠가 먼저 욕했어요”라고 답했다.

양측 입장이 맞서면서 본격적인 진실 공방이 시작되는 분위기다. 경찰은 피고소인 조사를 진행하고 필요하다면 대질 조사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하성은 2020년까지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에서 뛰다가 2021년 포스팅시스템으로 MLB에 진출했다. 올해 아시아 내야수 선수로는 최초로 MLB 골드글러브를 수상했다.

김민지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