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김하성이 술만 먹으면 때렸다”…신상 밝히고 폭행사진 공개한 임혜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술집 다툼 빌미로 합의금 요구” VS “금전 요구 없었다” 진실공방

세계일보

옛 야구 선수 임혜동씨가 김하성 선수에게 폭행당했다며 공개한 사진(오른쪽). TV조선·채널A 보도화면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활약 중인 김하성(28·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공갈 협박을 당했다”며 옛 팀 후배 선수를 고소한 사건과 관련, 피고소인 임혜동씨가 스스로 신분을 드러내고 김씨 측 주장을 전면 반박하고 나섰다.

전직 야구선수인 임씨는 7일 TV조선에 출연해 얼굴과 이름을 공개했다. 그는 2015년 넥센 히어로즈(현 키움 히어로즈)에 투수로 입단했지만 2년 만에 운동을 그만뒀다. 은퇴 이후 김씨가 소속됐던 매니지먼트 회사에 입사해 미국에서 김씨의 로드매니저로 함께 생활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임씨는 “(김하성이) 술만 먹으면 상습적으로 그냥 저를 폭행했다”며 “2년 동안 연락을 한 적이 없고 금전 요구나 이런 것들은 단 한 번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2021년 12월 김하성 측으로부터 4억원을 받고 합의했는데, 최근 비밀 유지의무 약속을 위반한 김씨를 상대로 법적 조치를 진행하자 김씨가 자신을 공갈 협박으로 고소했다고 설명했다. 임씨는 김씨에게 폭행당한 증거라며 얼굴과 목 등에 상처를 입은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김씨 측은 “상습적 폭행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임씨가 공개한 사진도 김씨와는 무관한 것이라고 반박하며 진실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전날 경찰 등에 따르면 김씨는 공갈·공갈미수 혐의로 임씨에 대한 고소장을 지난달 서울 강남경찰서에 제출했다.

김씨는 2년 전 서울 강남의 한 술집에서 임씨와 술을 마시다 몸싸움을 벌인 뒤 임씨로부터 거액의 합의금을 요구받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임씨가 수억원의 합의금을 받아낸 뒤에도 계속해서 금품을 요구했다는 게 김씨 측 주장이다.

김씨 측은 “김하성이 MLB에서 골든글러브를 수상한 직후에도 임씨의 협박이 이어져 고소를 결정했다”며 “당시 김하성의 일방적인 폭행이 아닌 실랑이 수준이었다. 이를 입증할 수 있는 증거 자료들이 많고, 김하성은 명백한 피해자”라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은 향후 피고소인에 대한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며 필요 시 양측 대질 조사도 진행할 방침이다.

한편 김하성은 2020년까지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에서 뛰다 2021년 포스팅시스템으로 MLB에 진출했다. 올해 아시아 내야수 선수로는 최초로 MLB 골드글러브를 수상해 화제를 모았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