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뉴욕증시, AI 붐 기대 부각되며 상승 …나스닥 1.37%↑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국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7일(현지시간) 일제히 상승했다. 전날 구글이 생성형 인공지능(AI) 모델 제미나이(Gemini)를 공개하면서 시장에서는 AI 붐에 대한 기대가 다시 한번 부각됐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2.95포인트(0.17%) 상승한 3만6117.38에 마쳤다. 다우지수는 사상 최고치를 약 2% 남겨뒀다.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36.25포인트(0.80%) 오른 4585.59를 기록했다. 이날 다우지수와 S&P500지수는 3거래일간의 내림세를 마치고 상승 전환에 성공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193.28포인트(1.37%) 뛴 1만4339.99로 집계됐다.

이날 투자자들의 관심은 전날 구글이 공개한 제미나이에 집중됐다. 업계에서는 구글이 제미나이로 진정한 AI 붐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했다. 오픈AI의 챗GPT보다 여러 방면에서 우수한 데이터를 내놓은 점 역시 이 같은 기대를 띄웠다. 이날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의 A주는 전날보다 5.31% 상승했다.

어드밴스드마이크로디바이시스(AMD)의 주가는 이날 9.89% 급등했다. 회사는 AI 프로세서 데이터 센터 시장 규모가 올해 45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개인 투자자들이 최근 숨고르기에 나선 기술 대형주 매수에 나서면서 소위 매그니피센트7 주식의 주가는 일제히 상승했다. 애플은 1.01% 뛰었으며 아마존과 테슬라도 각각 1.63%, 1.37% 상승했다.

BMO 애셋 매니지먼트의 영유마 애널리스트는 "AI는 2024년과 그 이후에도 생산성을 크게 향상시킬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며 "지지력과 적응력, 혁신은 2023년 경제의 특징이었으며, 2024년에도 이러한 요소들이 우리를 이끌 것"이라고 전망했다.

투자자들은 내일(8일) 미 노동부가 발표하는 11월 고용보고서에서 연방준비제도(Fed)의 향후 통화정책 방향에 대한 힌트를 찾고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경제 전문가들은 지난달 미국 비농업 부문에서 18만 건의 신규 고용이 이뤄졌을 것으로 전망한다. 10월 15만 건보다 고용 증가세에 속도가 붙었을 것으로 보는 것이다. 실업률은 전달과 같은 3.9%로 예측됐다.

현재 금융시장 참가자들은 연준이 내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동결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64%가량의 확률로 내년 3월 금리 인하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한다.

다만 골드만삭스와 블랙록 등 주요 기관에서는 이 같은 시장의 기대가 과도하다고 경고한다. 테미스 트레이딩의 조 살루치 트레이딩 부문 공동 매니저는 "틀림없이 연준에서는 조만간 금리 인하가 이뤄지지 않을 것이지만 그것은 지표에 달렸다"며 "지표가 예상대로라면 연준은 현재 경로를 이어갈 것"이라고 판단했다.

뉴스핌

뉴욕증권거래소(NYSE) 트레이더.[사진=로이터 뉴스핌] 2023.11.15 mj72284@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업종별로는 S&P500 11개 업종 중 에너지와 헬스케어, 유틸리티를 제외한 8개 업종이 올랐다. 유가 하락에 에너지는 0.61% 내리며 가장 큰 폭의 약세를 보였으며 커뮤니케이션서비스와 기술업은 각각 3.22%, 1.28% 상승하며 뚜렷한 강세를 나타냈다.

특징주를 보면 게임스탑은 분기 실적이 예상보다 저조했지만 비용 절감이 투자자들의 긍정적 반응으로 이어지면서 10.24% 급등했다. 항공사 젯블루의 주가는 4분기 및 올해 전체 실적 전망치를 상향 조정하면서 15.22% 뛰었다.

국채 금리는 장단기별로 혼조세를 보였다. 뉴욕채권시장에서 미국 동부 시간 오후 3시 35분 글로벌 벤치마크 10년 만기 미 국채금리는 전장보다 1.3bp(1bp=0.01%포인트) 상승한 4.134%를 기록했다. 반면 정책 금리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2년물 금리는 2.1bp 밀린 4.582%를 가리켰다. 채권 금리는 가격과 반대로 움직인다.

외환시장에서는 엔화가 큰 폭의 강세를 보이며 미 달러화가 하락했다. 주요 6개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달러화 지수)는 전장보다 0.60% 밀린 103.53을 기록했다.

달러/엔 환율은 2.53% 하락한 143.56엔을 가리켰다. 이날 엔화 강세는 우에다 가즈오 일본은행(BOJ) 총재가 초완화 정책 종료 기대를 키우면서 촉발됐다. 우에다 총재는 BOJ가 마이너스(-) 금리에서 벗어날 때 어떤 금리를 목표로 할 지에 대해 몇 가지 옵션이 있다고 설명했다.

유로/달러 환율은 0.36% 오른 1.0803달러, 영국 파운드/달러 환율은 0.29% 상승한 1.2596달러를 각각 가리켰다.

국제유가는 6거래일 연속 내림세를 이어갔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된 1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4센트(0.1%) 내린 69.34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2월물은 전장보다 25센트(0.3%) 하락한 74.05달러를 기록했다.

금값은 현물과 선물이 혼조세를 보였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거래되는 금 선물은 트로이온스당 전장보다 0.1% 내린 2046.40달러에 마감했다. 금 현물은 0.3% 오른 2029.92달러를 기록했다.

'월가의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지수(VIX)는 전장보다 1.08% 오른 13.11을 기록했다.

mj722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