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절반의 성공"…국민의힘 혁신위, 42일 만에 조기 해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국민의힘을 바꾸자고 만들었던 혁신 위원회가 예정된 기간도 다 못 채우고 결국 끝났습니다. 인요한 혁신 위원장은 '절반의 성공'이라고 스스로 평가했습니다. 2달 전 보궐 선거에서 참패한 뒤, 의사인 인요한 위원장에게 당을 수술해 달라고 맡겼지만, 지도부와 중진 의원들이 희생해야 한다는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서 혁신위는 42일 만에 문을 닫았습니다.

오늘(8일) 첫 소식, 안희재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