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구글, GPT4보다 강력한 AI모델 ‘제미나이’ 공개…주가 5%↑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해 챗GPT 공개 때 무방비였던 구글

‘멀티모달 AI’로 구축…이미지·동영상 인식

수익성 낼지 관건…구글 클라우드에 적용

[뉴욕=이데일리 김상윤 특파원]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의 주가가 7일(현지시간) 5% 넘게 상승하고 있다. 인공지능(AI) 선두주자인 오픈AI의 대규모 언어모델(LLM) GPT-4를 추격하기 위한 ‘제미나이(Gemini) 1.0’을 공개하면서 투심이 살아나고 있는 분위기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오후 2시기준 뉴욕증권거래소에서 알파벳의 주가는 전거래일 대비 5.54% 오른 137.21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제미나이는 구글이 GPT-4를 능가하는 현존 최고 수준 성능을 갖춘 AI 모델이라고 자랑할 만큼 야심 차게 내놓은 구글의 차세대 AI 모델이다.

제미나이는 오픈AI의 GPT와 달리 개발단계부터 이미지를 인식하고 음성으로 말하거나 들을 수 있으며 코딩을 할 수 있는 능력까지 갖춘 ‘멀티모달 AI’로 구축됐다. 텍스트 데이터만 학습한 AI모델과 다른 방식이다. 텍스트, 코드, 오디오, 이미지, 동영상 등 다양한 유형의 정보를 이해하고 상호작용할 수 있다는 게 가장 큰 특징이다.

구글에 따르면 제미나이 울트라는 32개의 학술 벤치마크(benchmark·성능 지표) 중 30개에서 GPT-4를 앞섰다. 특히 수학, 물리학, 역사, 법률, 의학, 윤리 등 57개 과목을 조합해 지식, 문제 해결 능력을 테스트하는 ‘MMLU’(대규모 다중 작업 언어 이해)에서 90.0%의 점수를 획득, 최초로 인간 전문가를 능가했다. GPT-4의 MMLU 점수는 86.4%였다.

뱅크 오브 아메리카는 “이번 제미나이 공객로 구글이 강력한 AI역량을 보유하고 있다고 판단된다”며 “구글이 최고 수준의 AI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을 보유주면서 주가 상승에 긍정적일 것”이라고 했다.

AI기술력도 중요하지만, 관건은 수익성을 낼 수 있느냐다. 구글은 제미나이를 구글 클라우드에 적용해 고객들을 끌어모으겠다는 전략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