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9 (목)

박지원 "'떠오르는 태양' 한동훈, '지는 태양' 尹과 각 세울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명선 기자(overview@pressian.com)]
박지원 전 국정원장이 "내년 총선에서 설사 국민의힘이 이긴다고 해도 윤석열 대통령은 험한 꼴을 당할 것"이라며 "'떠오르는 태양'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윤 대통령과 각을 세울 것"이라고 예견했다.

박 전 원장은 7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오늘 아침에 조중동 소위 보수 동아·중앙·조선에서도 사설 칼럼으로 방통위원장이 꼭 김홍일 검찰 출신이 돼야 하느냐(는) 것과 함께 김건희 여사에 대해서도 비판하는 칼럼 사설이 났다. 세상이 지금 변하고 있는 것이다. 그래서 '윤 대통령은 이미 레임덕이 시작된 것을 당신만 모르고 있다', 저는 그렇게 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전 원장은 특히 한 장관을 '떠오르는 태양'이라고 표현하며 "내년 총선 끝나면 바로 대선 정국으로 들어가는데, 권력이라고 하는 것은, 특히 권력에 줄을 잘 서는 국민의힘 DNA는 '떠오르는 태양'에 줄을 서지 '지는 태양'에 줄 안 선다'"고 말했다.

이어 "전두환 전 대통령이 (육사 동기이자 친구인) 노태우 전 대통령(을 차기 권력으로) 세웠지만, (전 전 대통령이) '내가 상왕 하겠다'고 헌법에도 박았지만, 노 전 대통령이 '당신 백담사 가'(라고 했다)"며 권력의 무상함을 언급했다.

박 전 원장은 "그래서 민주주의라고 하는 것은 무서운 제도다. 어떻게 마음대로 안 된다"라며 "지금은 대통령이고 2년도 안 됐으니까 힘은 있지만, (앞으로 두고) 봐라. (윤 대통령에게) 왜 레임덕이라고 하느냐. (총선을 앞두고) '윤핵관'들이 다 보따리 싸버리지 않느냐? 측근이 보따리 싸면 레임덕 시작이다"라고 꼬집었다.

박 전 원장은 "윤 대통령 저수지는 이미 구멍이 뚫렸다. 구멍이 커지고 내년 총선에 패배하면, 또 내년 총선에 승리하더라도 험한 꼴 당한다"라며 "제가 볼 때는 반드시 국민의힘에서 '윤 대통령 자진 탈당해 주세요'(라고 할 것이다). 안 그러면(탈당하지 않으면) 출당 조치할 것"이라고 했다.

박 전 원장은 "제가 김대중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실장을 해봤지 않나"라면서 "권력이라는 게, 피눈물 난다. 지금 대통령은 영원히 할 것 같겠지만, 천만의 말이다"라고 했다.

프레시안

▲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명선 기자(overview@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