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尹, 11일부터 네덜란드 국빈 방문…“반도체 동맹 구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용, 최태원과 ASML 본사 방문

동아일보

윤석열 대통령과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가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시내 호텔에서 열린 한-네덜란드 정상회담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2022.6.29/대통령실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12일(현지 시간)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함께 12일(현지 시간) 네덜란드 유력 반도체 장비 기업인 ASML 본사를 방문해 양국 반도체 동맹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ASML은 반도체 초미세 공정에 사용하는 극자외선(EUV) 노광 장비를 세계에서 유일하게 독점 생산하는 기업으로 반도체 공급망을 강화하려는 한국의 핵심 협력 대상이다.

윤 대통령은 빌럼 알렉산더르 네덜란드 국왕 초청으로 이뤄지는 네덜란드 국빈 방문(11~15일)을 계기로 남동부 벨트호벤 소재 ASML 본사를 방문해 최신 노광장비 생산 현장을 시찰한다고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경기 성남시 판교에 있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에서 주재한 제2차 방산수출전략회의에서 “네덜란드 국빈방문을 계기로 양국 간 반도체 동맹 강화 방안을 중점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진 청년 간담회에서 “안보는 죽고 사는 문제, 경제는 먹고사는 문제”라고 했다.

동아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방한 중인 네덜란드 ASML 피터 베닝크(Peter Wennink) 회장(CEO)을 접견하고 있다. 2023.7.28/대통령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SML은 반도체를 생산하는 ‘클린룸’을 외국 정상에게 처음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반도체 대화체 신설, 양해각서(MOU) 체결, 공동사업 발굴 협의 등이 추진된다. 김 1차장은 브리핑에서 “네덜란드 첨단 장비와 한국의 첨단 제조역량을 결합해 반도체 가치사슬의 상호보완성을 극대화할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12일 공식 환영식과 국빈 만찬 등 공식 방문 일정을 소화한다. 윤 대통령은 13일 헤이그로 이동해 마르크 뤼터 총리와 회담을 한다. 1907년 제2차 만국평화회의가 열린 ‘리더잘’(기사의 전당)과 이준 열사 기념관 등도 찾는다.

또 대통령실은 내년 한미일 정상회의를 한국에서 개최하는 계획을 추진 중이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1년에 한 번 정도는 어떤 계기든 한미일 정상이 만났으면 좋겠다는 게 캠프 데이비드 합의 사항”이라고 강조했다.

이상헌 기자 dapaper@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