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이해찬 “민주당 총선서 단독 과반이냐, 180석 먹느냐가 관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3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 전통문화예술공연장에서 열린 ‘장하리’ 출판기념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2023.11.30/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내년 총선 결과에 대해 “(민주당이) 단독 과반을 넘기느냐, 아니면 지난번처럼 180석을 먹느냐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승리 후 ‘총선 낙관론’에 대해 당 지도부가 공개적으로 입단속에 나선 가운데 이 전 대표가 또다시 구체적인 숫자를 거론함에 따라 후폭풍이 예상된다.

이 상임고문은 지난 6일 세종시에서 열린 민주당 세종시당 토크콘서트에서 “수도권에서 70개만 먹어도 154석이 될 것”이라며 “지난번에 수도권에서 103개를 먹었는데 이 중 50∼60개만 먹어도 140석이 되고 70개를 먹으면 154석이 된다”고 말했다.

이 상임고문은 이어 “노력하면 충분히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다”, “자신을 가지고 하면 1당을 뺏길 것 같지는 않다”며 내년 총선 결과를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지역구에서 163석을 확보한 지난 21대 총선 결과를 꺼낸 이 전 대표는 “호남에서 30개를 먹고 부울경(부산·울산·경남)에서 7개만 먹어도 37개, 충청·강원에서 5개가 빠져도 17개, 그러면 84개를 먹는다”면서 “내가 보기에는 그렇게 비관적으로 볼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동영 상임고문이 지난달 초 방송 인터뷰에서 “수도권을 석권하면 200석 못 하리라는 법도 없다”고 말한 데 이어 이탄희 의원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등도 ‘범야권 200석’을 언급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지난 10월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에서 압승한 이후 당 안팎에서 내년 총선 결과를 낙관적으로 전망하는 발언이 이어지면서 자제 요청을 내렸다.

홍익표 원내대표는 지난달 7일 원내 대책 회의에서 “오만한 모습으로 비치거나 때로는 다가오는 총선의 승리에 대해서 마치 우리가 다 이긴 것처럼 하는 그런 태도는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 상임고문은 전임 문재인 정부 시절 민주당 대표를 지내면서는 ‘민주당 20년 집권론’, ‘50년 집권론’을 펼쳤지만 민주당은 지난해 대선에서 국민의힘에 정권을 내줬다.

최재헌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