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9 (목)

이수희 강동구청장, 크리스마스 트리 점등식 개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수희 강동구청장(윗줄 왼쪽 일곱번째)이 강동구청 열린뜰에서 크리스마스 트리 점등식을 진행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강동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김소영 기자 = 이수희 강동구청장이 강동구청 열린뜰에서 크리스마스 트리 점등식을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강동구는 이번 크리스마스를 맞이하여 '안 좋은 기운은 깨부수고 좋은 기운을 2024년으로 가져가자'는 의미를 담아 크리스마스 트리 옆에 대형 호두까기 인형을 설치했다.

구민들은 각자의 소망과 희망을 적은 메시지를 트리에 다는 '소망카드 달기'도 진행한다. 구는 강동 발전을 위한 고덕대교 명칭 제정과 GTX-D 노선 유치 염원을 담은 주민들의 소망도 함께 기원하는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크리스마스 트리 외에 친환경 이색 이벤트도 선보인다. 점등식 첫날 자전거 페달을 굴리면 자가발전 동력으로 트리가 점등되는 이벤트를 시연하고, 12월 18일부터 22일까지는 관내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사전 신청을 받아 5일간 이벤트를 운영한다.

이번 크리스마스트리는 구민 누구나 연말 분위기를 만끽하며 트리에 희망 메시지를 달 수 있도록 내년 1월 19일까지 전시를 이어간다.

이 구청장은 "아이들과 함께 구청 열린뜰에 오셔서 이색 크리스마스 트리에 희망 메시지도 남기고 자가발전 자전거도 즐기고 가시기를 바란다"며 "내년 푸른 용의 기운을 받아 강동구가 더욱 크고 힘차게 성장할 수 있도록 '선공후사'의 자세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