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아동 성매매’ 독일인에게 거액 받고 출국시킨 태국 경찰 [여기는 동남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태국 파타야에서 아동 성매매를 저지른 독일 남성이 현지 고위 경찰관에게 100만 바트(약 3750만원)의 뇌물을 주고 독일로 도주했다. 독일인 성범죄자의 출국을 도운 태국 경찰 고위 간부 두 명은 형사 처벌을 앞두고 있다.

이번 사건은 최근 독일의 도이치웰(DW) 다큐멘터리 유튜브 채널이 ‘태국의 섹스 관광’을 보도하면서 드러났다. 방송은 지난 2022년 9월 독일 국적의 남성 A(55)의 아동 성범죄와 관련된 사건을 다뤘다.

태국 현지 매체인 카오소드에 따르면, 태국 경찰은 지난 2022년 9월 11일 파타야의 한 나이트클럽을 급습해 클럽 소유주인 영국 남성(60)과 그의 태국인 아내(42)를 아동 인신매매 혐의로 체포했다. 이곳에서 어린 여성을 소개받아 성관계를 한 A는 파타야의 한 호텔 방에서 체포됐다.

A는 “보석금으로 70만 바트(약 2625만원)를 지불했고, 독일행 비행기를 타기 7일 전 현지 경찰에 100만 바트(약 3750만원)를 줬다”고 털어놨다. 다큐멘터리 방송에서 A는 “클럽에서 소개받은 미성년자를 호텔 방으로 데려가 성관계를 가졌다”고 자백했다. 이어 “태국 현지에서 부당한 대우를 받을 것이 두려워 외국으로 도피해야 했다”면서 “현지에서 모든 혐의를 태국어로 제시했다”고 말했다.

방송 이후 태국 경찰은 수사에 착수했다. 6일 경찰청 부청장은 “파타야에서 아동 성범죄 혐의로 기소된 독일 남성을 출국시킨 경찰 고위 간부 2명이 징계와 형사처벌을 받게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들은 지난해 11월 A에게 사업상의 이유로 출국을 허가해 파타야 법정 출두 명령을 이행하지 못하게 했다.

한편 타냐왓 카몰웡왓 전진당 의원은 "태국 언론은 파타야에 매춘부가 없다고 주장하는데, 이번 다큐멘터리는 파타야의 성노동자에 대한 사실적인 정보를 제시했다"면서 “성매매가 불법인 만큼 뇌물을 요구하는 허점을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성노동을 합법화하는 것이 해결책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종실 동남아 통신원 litta74.lee@gmail.com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