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국립고궁박물관, 일본서 돌아온 고려 나전 상자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내년 1월 7일까지 '세밀가귀의 방' 전시

아시아투데이

나전국화넝쿨무늬상자./문화재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전혜원 기자 = 국립고궁박물관은 올해 일본에서 환수한 '나전 국화넝쿨무늬 상자'를 공개하는 특별전 '세밀가귀(細密可貴)의 방 - 나전국화넝쿨무늬상자'를 7일부터 선보인다.

나전칠기는 무늬가 아름다운 전복이나 조개, 소라 껍데기를 갈아 얇게 가공한 자개로 문양을 만들어 붙여 장식하고 칠을 한 공예품을 뜻한다. 고려시대에는 불교 경전을 보관하는 경함, 상자 등을 나전 공예로 만들었는데, 현재 세계적으로 남아 있는 유물이 20여 점 정도로 매우 귀하다. 1123년 고려를 방문한 북송의 사신 서긍은 고려 나전 공예에 대해 "나전 솜씨가 세밀해 가히 귀하다"고 평가했다.

이번에 공개하는 나전 상자는 정교한 장식이 돋보인다. 고려 나전의 대표적인 문양인 국화 넝쿨무늬, 모란 넝쿨무늬 등이 고루 쓰였다. 뚜껑과 몸체는 약 770개의 국화 넝쿨무늬 자개가 감싸 영롱한 빛을 낸다. 바깥쪽에는 점이나 작은 원을 구슬을 꿰맨 듯 연결한 연주 무늬 약 1670개가 촘촘히 둘러싸고 있다. 상자에 사용된 자개는 약 4만5000개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전시에서는 나전 상자 실물과 3차원(3D) 자료, X선 사진 등도 함께 관람할 수 있다. 나무로 만든 틀에 모시, 베와 같은 직물을 붙이고 자개를 장식하는 방식인 목심저피법(木心紵皮法) 등 세부 제작 기법도 설명한다. 전시는 내년 1월 7일까지.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