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홍익표 “김홍일 지명, 방송 장악 선전포고…철회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력 무관한 검사 출신이 무엇을 할 수 있나”

“15일까지 위성정당 방지 제도 개선 합의해야”

헤럴드경제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운데)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안대용 기자]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의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 지명을 두고 7일 “검찰 수사하듯 방통위를 좌지우지하며 방송 장악하겠다는 대통령의 선전포고일뿐”이라고 비판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방송·통신 등 관련 분야 경력이라고는 전무한 특수부 검사 출신이 이동관 체제로 망가질 대로 망가진 방통위 위상과 미디어 산업의 미래를 위해 무엇을 할 수 있는지 국민은 납득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김 후보자는 정권의 방송장악을 위한 수족이었다”며 “국민권익위원장 임기 5개월 동안 김 위원장은 정부가 고른 방송문화진흥회 이사들을 문제가 있는 것처럼 포장해 수사기관에 넘기는 역할만 했을 뿐”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방통위 수장으로 김 후보자는 부적격 인사”라며 “특히 MB 관련 수사에 면죄부를 준 책임도 있기 때문에 더 부적절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더 늦기 전에 김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고, 국민의 눈높이에 맞고 방송통신의 미래를 설계할 수 있는 새로운 인사를 지명해줄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홍 원내대표는 선거제 개편과 관련해 “15일까지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서 위성정당 방지에 대한 제도 개선에 합의해줄 것을 요구했다”며 “여당의 이에 대한 전향적 태도를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15일 기한을 넘어서도 합의가 안 될 경우 그에 따른 민주당의 판단을 다시 한 번 해야될 시점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dandy@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