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포용' 시도하는 이재명…불신하는 비명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징계청원 삭제, 소통 시사…"누구와도 협의할 것"

이낙연·원칙상식 '냉소적'…임종석은 '화합' 호소

공천룰·대의원제 개정 반대…지도부 "기득권 지키기" 반박

아이뉴스24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왼쪽)가 지난 4월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장인의 빈소에서 조문을 마친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배웅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일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등 비명(비이재명)계에 적극적인 포용 의사를 내비치며 위기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그러나 비명계의 불신과 함께 공천룰·대의원제 등 갈등의 불씨가 계속되면서 화합 전망은 아직 밝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재명 대표는 전날(5일) 최근 강성당원들이 당원청원시스템에 제출한 '이낙연 전 대표 출당 청원'의 삭제를 지시했다. 그는 전날 페이스북에서 "배제의 정치가 아니라 통합과 단결의 정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하며 강성지지자들의 비명계 공격 자제를 촉구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의 단합과 소통은 매우 중요한 일이다. 누구와도 소통하고 협의해 나갈 생각"이라며 이 전 대표와 회동할 의사를 밝혔다. 친명(친이재명)계 조정식 사무총장도 최근 '비명계 체포동의안 가결파' 5인(김종민·설훈·이상민·이원욱·조응천 의원)의 징계 청원 삭제를 지시한 것으로 밝혀져 이 대표와 친명계가 본격적인 포용 행보에 나선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그러나 이 전 대표를 비롯한 비명계는 아직 '냉소적인' 모습이다. 이 전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의 청원 삭제 조치에 "특별한 생각이 있지는 않다"며 말을 아꼈다. 대신 최근 당내 상황을 우려하는 정세균·김부겸 전 국무총리와 만날 가능성은 열어뒀다. 비명·혁신계 의원 모임 '원칙과 상식'은 이날 이 대표의 통합 메시지에 "환영할 만한 일(윤영찬 의원)"이라면서도 "실질적인 행동으로 이어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이뉴스24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가 지난 7월 서울 종로구 한 음식점에서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 만나 귀국 축하 꽃다발을 전하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내 갈등이 지속되자 친명·비명 간 화합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분출되고 있다.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이날 SNS에서 "이재명 대표만으로도 결코 총선에서 이길 수 없는 위중한 상황임을 (이 대표가) 무겁게 받아들여 주시기 바란다"며 "이낙연 전 대표께도 간절히 부탁드린다. 어떤 경우에도 민주당을 외면해서는 안된다"고 호소했다.

한 수도권 중진 의원은 통화에서 "총선이 코앞인데 당내 갈등이 계속 잡히지 않고 있다. 당의 기둥(이재명·이낙연)들이 반목해 민주당을 함께 망하게 하는 형국이다"라며 "빨리 갈등을 해소해야 한다. 기왕 만남 의사를 밝힌 만큼 빠른 회동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친명·비명계는 7일 중앙위원회에서 '현역의원 하위권 감점 확대', '대의원제 축소' 당헌 개정안을 두고 한번 더 맞붙을 예정이다. 비명계 박용진, 이원욱 의원은 당 중앙위원(소속 의원, 지역위원장 등)들에게 각각 '현역감점 확대', '대의원제 축소'에 대한 반대(부결)를 호소했다. 현재 이 대표와 지도부는 현역의원 평가 하위권 10%의 공천 감점(경선 득표율 감산)을 상향하고(20%→30%), 전당대회(지도부 선출) 시 대의원과 권리당원의 투표 비중을 20대 1 이내로 제한하는 개정안을 추진하고 있다.

박용진 의원은 친전에서 "시스템 공천의 핵심인 '예측가능성'을 흔든다"며 현역감점 확대를 비판했으며, 이원욱 의원은 "지역 대표성이 침해된다"며 대의원제 축소를 우려했다. 그러나 지도부 관계자는 <아이뉴스24>와의 통화에서 "하위권 평가자 10%에게도 패널티를 주지 말자는 건 기득권 지키기에 가깝다. 대의원제 조정(축소)도 이재명 체제 전부터 논의되던 주제"라고 반박하며 "반대 의견이 있더라도 중앙위 통과는 예정된 수순"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7일 국회도서관에서 중앙위를 열고 당헌 개정안을 심의·의결할 예정이다. 당초 온라인 참여 방식으로 계획됐으나 '반대 토론이 필요하다'는 비명계의 주장을 받아들여 대면(오프라인) 참여 방식으로 변경됐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