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전광훈에게 "간증 잘하네" 칭찬 들은 원희룡, 논란 일자 "정치 모임 아냐"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명선 기자(overview@pressian.com)]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전광훈 목사가 주최한 보수 기독교 집회 참석 논란에 대해 "정치 모임이 아니다"라며 "특정인을 지지하기 위해 갔다는 식으로 짜맞추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반발했다.

원 장관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의 소신은 보수의 혁신과 통합, 그리고 중도 외연 확장"이라며 "이를 위해 필요하다면 누구든 만나고 이야기를 나누겠지만, 극단적이고 배타적인 주장은 저와 맞지 않다"고 했다.

원 장관은 "게다가 저는 아직도 장관의 신분이며 지난 모임은 정치 모임이 아니었다"면서 "특정인이 참석했다고 해서 그를 지지하기 위해서 갔다는 식으로 짜맞추는 것은 매우 부적절한 주장"이라고 항변했다.

원 장관은 지난 4일 경북 경주 한 호텔에서 열린 '경북·대구 장로총연합 지도자대회'에 참석했다.

원 장관은 이 자리에서 "오늘 장관 명단이 발표됐다. 오늘 국토부 첫 장관으로서의 임기를 마치는 발표를 받고 지금 여러분들을 뵈러 온 게 처음 일정"이라며 "이제 제가 앞으로 어떤 길을, 어떤 역할을 해야 될지 모르겠습니다만 여러분과 함께 기도하면서 손 잡고 가겠다"고 했다.

이에 전 목사는 "아따 원희룡 간증 잘하네. 내가 웬만해선 내 맘에 안 들거든? 내가 아주 쏙 빠지게 하네. 쏙 빠지게 해"라며 원 장관을 추켜세웠다.

프레시안

▲ 원희룡 국토부 장관. 유튜브 채널 <너알아TV>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명선 기자(overview@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