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뉴스핌 라씨로] 석경에이티 "차세대 전고체 배터리 전해질 개발 완료, 고도화 작업 진행 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 기사는 12월 4일 오전 08시27분 AI가 분석하는 투자서비스 '뉴스핌 라씨로'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서울=뉴스핌] 이나영 기자= 나노소재 개발 전문기업 '석경에이티'가 2차전지 소재 신사업에 속도를 낸다. 차세대 전고체 배터리 전해질 신물질은 개발 완료 후 고도화 작업을 진행 중이며, 전기차 배터리 과열방지 핵심소재인 'TIM'은 고객사와 테스트가 이뤄지고 있다.

석경에이티는 지난 2019년부터 연구개발을 진행해오던 '붕산화물계' 결정구조를 갖는 차세대 전고체전지용 고체전해질 소재 개발을 지난 3월 완료했다.

석경에이티는 4일 "붕산화물계 결정구조 고체 전해질은 신뢰성 있는 데이터 확보를 위해 자체적으로 개발한 소재를 고도화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이후 고객사 테스트가 이뤄질 예정이다. TIM은 고객사와 전기차 배터리로 테스트 진행 중에 있다"며 "(2차전지 소재 생산을 위해 짓고 있는) 제3공장은 이르면 연내 착공이 진행될 것으로 본다. 검토해야 할 사항들로 인해 내년 초로 지연될 확률도 있지만 전체적인 완공 계획 등 변동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뉴스핌

석경에이티 로고. [사진=석경에이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고체 전해질의 주류를 이루고 있는 리튬(Li) 이온 전도체 황화물계(Argyrodite) 결정구조는 습기와 수분에 매우 민감하다. 석경에이티가 개발한 붕화물계(Boracite) 결정구조를 갖는 리튬 이온 전도체는 원료 취급 및 합성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황화수소 등 유해 화합물의 발생을 원천적으로 차단 가능해, 공기 중에서 안정하며 가격적인 면에서도 합리적이다.

고객사와 테스트 진행 중에 있는 TIM은 전기차 배터리 방열 역할을 수행하는 세라믹계 소재로 열전도율이 높아 배터리 아래에 온도가 올라가지 않도록 조절하는 역할을 한다. 석경에이티는 TIM 소재 및 전고체 배터리 전해질 신물질 생산을 위해 제3공장을 설립하고 있다.

경기도 안산 제1공장, 전남 영암 제2공장을 두고 있는 석경에이티는 지난 9월, 제3공장 설립을 위해 전라북도 김제시 지평선일반산업단지내 김제자유무역에 31,078.3㎡ 규모의 토지를 임차계약 했다. 건축비 52억원, 생산설비 70억원이 투입될 제3공장은 내년 상반기까지 시범생산라인(pilot line)을 구축하고, 2024년 하반기 공장가동을 목표로 시설투자가 진행되고 있다.

2001년 설립한 석경에이티는 2020년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다. 나노 기술을 기반으로 실리카 소재의 고순도화, 표면처리 원천 기술을 보유한 기업이다. 산업별 소재로는 ▲바이오헬스케어 나노소재는 치과재료와 화장품용으로 나뉘는데 레진의 강도를 높이는 충진제, 색조화장품 원료와 자외선차단 소재 등이 있다. ▲전지전자 나노소재는 복사기나 프린터 토너의 필수 첨가소재 ▲코팅 소재는 플라스틱 스크래치 방지 소재, 유기 발광 다이오드(OLED) 기능 향상 소재 ▲기타 나노소재는 5G·6G(이동통신 기술)의 고속통신을 돕는 기판 소재 등이다.

올해는 차세대 전고체 배터리 전해질 신물질과 전기차 배터리 과열방지 핵심소재(TIM)를 새로 개발해 사업분야를 확대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나노소재 관련 영역을 점차 넓혀갈 예정이다.

석경에이티 관계자는 "주로 일본 기업이 선점해 왔던 소재 시장에서 석경에이티는 끊임없이 나노 소재에 대한 연구개발과 투자를 이어왔다. 2차전지, 6G 등으로 나노소재 분야를 계속해서 넓히면서 성장을 가속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nylee5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