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노승권 전 대구 지검장 (현 태평양 대표변호사) 대구 중·남구 22대 총선 출마 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본인은 尹 정부의 키맨역할을 하겠다"

"중남구를 청년스타트업의 요람, 차세대 지식산업의 중심지로 만들겠다"

아시아투데이

노승권 전 대구지방검찰청 검사장(현 법무법인 태평양 대표변호사)가 6일 오전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대구 중구,남구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권병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권병건 기자 = 노승권 전 대구지방검찰청 검사장(현 법무법인 태평양 대표변호사) 는 6일 오전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22대 국회의원 대구 중구남구 출마를 공식화했다.

노승권 22대 국회의원 예비 후보는 "제21대 총선에서 180석을 점유한 거대야당은, 그들의 의회권력을 혼돈한 나라만들기와 국정 발목잡기에만 매달려 있다"며 "본인이 尹 정부의 키맨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제22대 국회의원 선거는 윤 정부 발목잡기 하는 거대 야당을 철저하게 심판하고 윤 정부를 지키는 선거가 돼야 한다"며 "윤석열 정부의 국정비전인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 새로운 국민의 나라'를 만드는데 저의 모든 것을 바쳐 국민의힘을 위해 일 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또 "중남구를 청년스타트업의 요람, 차세대 지식산업의 중심지, 자본과 사람이 집중되는 핵심지로 거듭날 수 있게 하겠다"며 "중구를 새로운 도전과 성공신화를 통해 활기차고 역동하는 지역으로 남구는, 첨단과 문화, 미래와 전통이 공존하는 행복한 지역으로 발전 시키겠다"고 약속했다.

아시아투데이

노승권 태평양 대표변호사는 6일 오전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22대 국회의원 대구 중구남구 출마를 공식화했다./권병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 전 검사장은 중남구가 대구의 새로운 중심지가 되고, 창의와 혁신, 도전과 열정이 끓어 오르는 곳으로 만들어 미래 대구의 멋진 스토리를 써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노 전 검사장은 1965년 남구 대봉동에서 태어나, 중구와 남구에 소재한 명덕초등학교, 경상중학교, 심인고등학교를 졸업했다고 밝혔다.

대학에 입학하기 전까지 남산동과 대명동, 이천동 등 중구남구 지역에서만 거주했고, 어머니와 동생들, 조카들이 대구에서 거주하고 있다면서, 대구 중남구가 고향이고, 중남구 토박임을 강조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