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9 (목)

"아픈 애들 데리고 뭐 하는 거냐"...진료 예약 앱 '똑닥' 불만 폭주 [지금이뉴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어플리케이션(앱)으로 진료 접수를 받는 병·의원이 늘어나면서 소아과의 '오픈런'·'무한 대기' 현상을 해소했다는 평가가 나오는 한편, 앱을 사용하지 않으면 진료를 받기조차 힘들다는 불만 섞인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최근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한 소아과의 진료 안내 전광판을 찍은 사진이 화제가 됐다. 사진을 올린 누리꾼은 "이름 옆 노란색 표시가 있는 환자는 '똑닥' 이용자인데, 1시 52분에 도착한 아이는 미이용자라 아직 대기 중이고 3시 5분에 도착한 애는 똑닥 써서 먼저 들어갔다. 아픈 애들 데리고 뭐 하는 짓이냐"고 토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