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포스코퓨처엠, 포항서 단결정 양극재 양산…美얼티엄셀즈에 공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디지털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디지털데일리 배태용 기자] 포스코퓨처엠이 광양에 이어 포항 공장에서도 고성능 전기차 배터리 소재인 단결정 양극재를 본격적으로 양산한다.

포스코퓨처엠은 5일 포항공장에서 니켈 비중 86%의 NCMA단결정 양극재를 양산하고 있으며, 이 제품은 제너럴모터스(GM)와 LG에너지솔루션의 미국 배터리 합작사 얼티엄셀즈(Ultium Cells)에 공급된다고 밝혔다.

고온 소성⋅균질화 코팅 기술력을 바탕으로 이미 지난 3월 광양공장에서 세계 최초로 단결정 양극재 양산에 성공해 공급하고 있으며, 급증하는 주문에 대응하기 위해 포항공장 양산 시점을 당초 2024년 1월에서 약 2개월 앞당겨 11월 초부터 라인 가동에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NCMA 단결정 양극재는 핵심 원료인 니켈(N)⋅코발트©⋅망간(M)⋅알루미늄(A)을 하나의 결정 형태로 결합해 에너지밀도를 높여 주행거리를 늘리고 열안정성과 수명도 함께 향상시키는 고부가가치 제품이다.

전기차 고성능화 트렌드에 맞춰 수요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으며, 포스코퓨처엠은 이 제품을 통해 전기차의 주행거리뿐만 아니라 안전성⋅수명 성능 극대화를 위해 국내외 양극재 생산기지에 단결정 라인을 지속 확대하고, 다양한 입자 크기의 단결정 양극재를 양산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포항 양극재 공장은 생산능력이 현재 3만톤에서 2026년 10만6000톤으로 늘어나 광양공장과 함께 글로벌 배터리 소재 시장 공략의 핵심 기지로 성장할 전망이다.

-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