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원희룡 ‘전광훈 집회’서 간증 “대선 승리 후 악몽… 꿈에서 대통령이 다른 사람이더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지난 4일 경북 경주 기독교 집회에서 간증

세계일보

정치 재개 첫 행보로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주도하는 보수 기독교 집회에서의 간증에 나선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 4일 유튜브 채널 ‘너알아TV’에서 생중계된 경북 경주의 한 호텔에서 열린 ‘경북·대구 장로총연합 지도자대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유튜브 채널 ‘너알아TV’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치 재개 첫 행보로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주도하는 보수 기독교 집회에서의 간증에 나선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초박빙으로 끝난 지난해 대선을 돌이키면서 “꿈속에 대통령이 다른 사람이었다”고 악몽에 시달린 시간을 떠올렸다.

앞서 원 장관은 지난 4일 유튜브 채널 ‘너알아TV’에서 생중계된 경북 경주의 한 호텔에서 열린 ‘경북·대구 장로총연합 지도자대회’에서 간증을 통해 “0.73% 차이로 겨우 이긴 걸 보고 너무 충격받아서 그때부터 뭐가 뭔지 모르겠더라”며 “한 달간 악몽을 시달리는데 (심지어) 꿈속에서 대통령이 다른 사람이더라”고 말했다. 여기서 ‘다른 사람’은 대선 후보였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가리키는 것으로 보였다.

원 장관은 “우리나라가 갑자기 막 평양에 가 있고, 우리나라가 이상한 나라가 되어 있더라”며 “난 감방에 가 있고, 친했던 나름대로 자유민주주의를 지키던 모든 사람들이 다 탄압받고, 교회에는 문에 대못이 박혀 있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하도 악몽에 시달려서 그때 결심했다”며, “박근혜 대통령 탄핵 5년 만에 하나님께서 주신 마지막 기회인데 남 탓이나 원망하지 말고 나부터 좀 제대로 하자(고 깨달았다)”고 말했다.

원 장관은 “그때부터 자는 습관이 바뀌어서 (이제는) 새벽 3시면 깬다”며 “보이지 않는 힘이 저를 깨우는데 처음에는 그게 누군지 몰랐다”고 밝혔다. 대선 때문에 악몽에 시달려 노이로제에 걸렸나보다 했다던 그는 “‘주님이라고 불러봐라’는 질문이 (마음속에) 왔다”며 “지금도 제 스마트폰에 매일 새벽 주님 두 글자를 쓰면서 (하루를) 시작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현장에서 원 장관은 ‘앞으로 대한민국을 위해 어떤 일을 하면 좋겠냐’고 참석자들에게 물은 사회자로부터 마이크를 넘겨받아 “저는 앞으로 다가오는 국가의 운명이 걸린 일에서 제가 해야 할 일을 하겠다”고 밝혔다. 사실상 내년 국회의원 총선거 출마 의지를 재확인한 발언으로 보인다.

특히 “딱 한 사람을 붙들어야 한다”며 “우리 대한민국의 앞길을 가로막고 있는 걸림돌을 붙잡고 제가 헌신하고 희생하겠다”고 원 장관이 말해 인천 계양을에서의 이 대표와의 맞대결 의지를 확고히 했다는 반응을 낳았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