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다 해결해준다며 10억 가져가" 사건브로커 재판서 증언(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증인신문서 새로운 검경 관계자·정치권 인사도 언급돼

연합뉴스

'사건브로커' 사건 일파만파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사건 브로커' 사건에 법정 증인으로 나선 금품 공여자가 사건 무마를 위해 브로커에게 10억원을 줬고, 수사기관 관계자 접대 장소에서 브로커에게 인사비까지 줬다고 주장했다.

광주지법 형사8단독 김용신 부장판사는 5일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성모(62)씨와 전모(63)씨에 대한 속행 공판을 열고 증인신문 절차를 진행했다.

성씨와 전씨는 2020~2021년 사기 사건 등으로 수사를 받게 된 공여자들에게 "사건을 잘 해결해주겠다"며 수차례에 걸쳐 총 18억5천400만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이날 증인신문은 성씨 등에게 금품을 주고 사건 무마를 부탁한 가상자산 사기범 탁모(44)씨, 탁씨 동생, 공범 전씨 등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증인으로 나선 탁씨는 "연루된 사건의 모든 처리를 도맡아 해주기로 성씨가 약속해 2020년 12월 2차례에 걸쳐 총 10억원을 성씨에게 전달했다"고 말했다.

보유하고 있던 가상화폐를 현금화해 여행용 가방에 담아, 광주 골프클럽이나 초밥집 등에서 성씨의 제네시스 EQ900 차량 트렁크에 넣어주는 등의 방법으로 전달했다고 했다.

사건을 청탁하려면 경찰 고위직 등을 상대로 골프 모임을 해야 한다며 골프 회원권 구매, 접대, 변호사 선임비 명목으로 10억~15억원이 필요하다고 성씨가 얘기해 그 돈을 준비해 전달했다고 탁씨는 주장했다.

특히 증언 내용 중 경찰 고위직, 검찰 관계자, 정치권 인사가 참여하는 식사 자리에 성씨가 자신들을 부르기도 했다는 탁씨 발언도 주목받았다.

해당 식사 자리에는 당시 경무관(현재 치안감 퇴직자)과 검찰 6급 수사관 등 수사기관 관계자들이 있었고, 모 지역 국회의원 비서관 등이 있었다고 했다.

연합뉴스

광주지방법원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탁씨 측은 그 자리에서 성씨에게 서울 강남서 사건과 광주 광산서 사건 해결을 위한 인사비 명목으로 1억원을 전달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검찰 6급 수사관은 현재 구속기소 돼 연루 사실이 확인된 인물이지만, 전직 경무관은 공개적으로는 처음 드러난 경찰 고위직이다.

탁씨는 처음에는 성씨의 공범 전씨에게 사건 청탁을 맡겼지만 체포영장이 발부되자 전씨를 통해 성씨를 소개받고 여러 사건을 청탁해 해결했다고도 진술했다.

탁씨와 성씨 사이에서 중계 역할을 한 탁씨의 동생도 대부분 비슷한 취지로 진술했다.

성씨 측 변호인은 탁씨 동생 진술의 신빙성을 검증하기 위해 집중적으로 질의했다.

또 받은 금품 일부를 성씨가 되돌려 줬거나, 탁씨 변호사 선임 비용 등을 지출한 내용을 확인하는 질문을 이어가며 성씨의 범죄 액수를 줄여보려고 애썼다.

증인으로 나선 피고인 전씨는 탁씨 동생과 교도소에서 만난 후 탁씨 형제와 인연을 맺었고, 자신이 사건 해결에 도움을 주지 못해 탁씨 형제에게 성씨를 소개해줬다고 진술했다.

이 밖에도 탁씨는 "성씨가 모 창호업체에 관공서(공사 수주) 일이 많으니동생을 거기에 앉히자"며 지자체 공사 비위에도 연루시키려는 발언도 했다고 전했다.

탁씨 형제는 성씨를 믿지 못해 돈을 준 사진을 찍어두는 등 증거를 남겼고, 전씨는 탁씨에게 받은 돈 일부를 개인적으로 사용하는 등 이른바 '배달사고'를 내기도 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재판부는 다음달 11일 속행공판을 열 예정으로 다음 기일이 사실상 결심이 될 전망이다.

한편 광주지검은 성씨를 구속기소 한 이후 수사·인사 청탁 검경 연루자, 지방자치단체 공공 조달 비위 등 여러 갈래로 후속 수사를 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인사청탁 비위 의혹을 받던 전직 치안감이 실종 후 숨진 채 발견되기도 했다.

연합뉴스

뇌물수수 의혹 경찰관, 영장실질심사 출석
[연합뉴스 자료사진]


pch80@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