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이재명 저격수' 이낙연의 저울질… 신당 창당? 당 재입성?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3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협동관에서 박시종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 출판기념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연일 '이재명 저격수'를 자처하고 있다. 지난 6월 귀국 이후 비공개 강연만 다니며 당 현안 관련 언급을 자제하던 것과 대조적이다. 신당 창당설, 김부겸·정세균 전 총리와의 연합 전선 구축 등 다양한 관측이 난무하는 상황이다. 일단 이 전 대표 측은 모든 시나리오에 일정 부분 거리를 두면서도 신당 창당과 민주당 재입성을 놓고 저울질하는 모습이다.

포문을 연 건 지난달 28일이었다. 이 전 대표는 자신의 싱크탱크 '연대와 공생'이 개최한 포럼에서 "(이 대표의) 리더십과 강성 지지자들의 영향으로 당의 면역체계가 무너졌다"고 날을 세웠다. 이후 공개 자리에 나설 때마다 비판을 이어오고 있다. 5일 MBC라디오 인터뷰에서는 "(민주당이) 다양성도 인정되지 않고 당내 민주주의도 억압되고 있다는 점에서 상당히 위험한 지경"이라며 "(그 원인에) 리더십도 있을 것이고, 강성 지지층의 압박도 있겠죠"라고 말했다. 이 대표가 '개딸'로 불리는 강성 지지층의 눈치를 보면서 당내 민주주의가 실종 위기에 처했다고 지적한 것이다.

반면 정작 본인의 행보에는 말을 아끼고 있다.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 "당에서 총선과 관련한 어떠한 직책도 맡지 않겠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이에 대해 친이낙연계 의원은 "원론적인 입장에서 당에 대해 얘기하겠다는 것 아니겠냐"며 "본인 욕심에서 말하는 건 아니라는 의미"라고 해석했다. 이 전 대표 측도 "당분간은 언론 인터뷰에 집중하면서 당의 문제점을 지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선거 국면과 거리를 두고 중원에서 강성 팬덤 문제를 지적하면서 중도층을 겨냥한 여론전을 펴겠다는 의미다.

신당 창당이나 김부겸·정세균 전 총리와 손잡을 가능성도 아직은 높지 않아 보인다. 이 전 대표는 이날 "당이 충분히 매력 있고 국민이 보기에 신뢰할 만한 상태가 된다면 (신당 창당과 같은) 그런 얘기들이 잠재워질 수 있다"며 "그 생각을 먼저 하는 것이 순서가 아닐까"라며 당 혁신이 우선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 중진 의원도 "신당은 만약에 있을 공천 학살을 대비한 카드 정도로 보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내다봤다. 아울러 두 명의 전 총리와 당에 대한 우려를 공유하고 있다고 밝혀 왔지만 이 전 대표 측은 "세 분이 공동행동에 나설 것이라는 시각은 시기상조"라고 선을 그었다.

이낙연 "당에서 몰아내면 받아야지 어쩌겠나"


한편, 이 전 대표의 출당을 요청하는 민주당 권리당원 청원은 게재된 지 이틀 만에 동의자 수가 2만 명대를 돌파했다. 당원 청원은 30일 이내 2만 명 이상 동의를 얻으면 지도부에 보고될 수 있고, 5만 명 이상이 동의하면 지도부 답변을 받을 수 있다. 이 전 대표는 자신에 대한 출당 청원 움직임과 관련해 "당에서 몰아내면 받아야지 어떻게 하겠나"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MBC 라디오에서 '혹시 몰아내 주기를 바라나'라는 사회자의 질문에 "바라기야 하겠나"라면서도 "당원들이 그렇게 하고 당이 결정한다면 따라야 한다"고 답하며 이 대표에게 사실상의 공을 넘겼다.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배제의 정치가 아니라 통합과 단결의 정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하고 국민들의 판단을 받는 것이 정치"라며 "상대의 의견에 대해 과민하게 반응할 것이 아니다"고 했다. 이 전 대표 출당 청원을 올리는 강성 당원들을 향해 자제를 촉구하는 취지로 풀이된다. 이후 해당 청원은 특정 인물에 대한 징계를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는 이유로 민주당에서 삭제 조치한 상태다.
연관기사
• '출당 청원' 1만5,000명 돌파… 이낙연 "몰아내면 받아야지 어쩌겠나"
(www.hankookilbo.com/News/Read/A2023120510230004849)
• 이낙연, 김부겸에 손학규도 등판... '연동형 지켜라' 이재명 압박
(www.hankookilbo.com/News/Read/A2023120415110000805)

우태경 기자 taek0ng@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