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홍익표 "준연동형·병립형 비례, 최종적으로는 다수결로 결정"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다수 의견 따르지 않는 것도 문제"

뉴스1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2023.12.5/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종홍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5일 선거제 개편과 관련해 "토론을 2~3차례 더 해 볼 생각"이라며 "의견을 모으고 최종적으로는 다수 의견을 따라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MBC에 나와 '선거제 개편에 대해 의원총회에서 다수결로 정할 것이냐'는 취지의 질문에 "그게 현재로서는 유일한 방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내년 총선에 적용할 비례대표제와 관련 현재 민주당 내에선 기존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유지하자는 입장과 과거 병립형 비례대표제로 회귀하자는 입장이 팽팽하게 부딪히고 있다.

홍 원내대표는 "어떤 의원들은 민주당이 총선에서 한 석이라도 더 얻기 위해선 약속을 지키지 못해도 국민에게 사과하고 (병립형으로) 제도를 바꾸자 하고, 패배하더라도 (준연동형이라는) 약속을 지키자(는 다른 의원들이 있다)"며 "그것에 대해 의원들이 합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비례대표제로 인한 이견으로 민주당이 분열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선 "다수 입장으로 정하자 해놓고 따르지 않겠다고 하면 그것도 문제"라며 "충분한 토론과 다양한 의견을 개진할 시간과 기회를 부여한 이후에는 다수 의견에 따라가는 게 민주적 절차"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대표가 '멋있게 지면 무슨 소용이냐'며 병립형 회귀를 시사한 것에 대해선 "이 대표 개인의 욕심이라고 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이 대표의 발언이 '노무현 정신'과 배치된다는 지적에 대해선 "정치인 개인의 패배와 정당의 패배를 등치시킨 것이다. 개인의 실패와 당의 실패를 등치하면 안 된다"라고 반박했다. "노 전 대통령은 (부산 지역구 도전으로) 개인은 패배· 실패했지만 민주당은 더 큰 승리를 거뒀다"며 "민주당 승패와 관련된 문제를 이재명 개인의 실패나 패배와 같이 놓고 하는 것은 다른 얘기"라고 부연했다.

1096pages@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