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이낙연, 출당 청원에 "당에서 몰아내면 받아야지 어쩌겠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낙연 민주당 떠나라" 청원 동의 1만6천명 돌파

파이낸셜뉴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오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협동관에서 박시종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사진 왼쪽)의 출판기념회에 참석, 축사를 하고 있다. 박 전 행정관은 이 전 당대표의 비서실 부실장을 역임했으며 내년 총선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 2023.12.03. wisdom21@newsis.com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5일 일부 당원들이 자신의 출당을 요청하는 청원을 낸 것에 대해 "당에서 몰아내면 받아야지 어떻게 하겠나"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혹시 몰아내 주길 바라나'라는 질문을 받고 "바라기야 하겠나"라면서도 "당원들이 그렇게 하고 당이 결정한다면 따라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지난 3일 민주당 홈페이지에는 '이낙연 전 대표 당내 통합에 장애물 출당 요청'이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해당 청원은 이날 정오 기준 1만6000여명이 동의한 상태다. 한 달 내에 5만 명 이상의 동의를 받으면 당은 공식 답변을 해야 한다.

강성지지층으로 보이는 청원인은 해당 글에 "당신이 무엇인데 선출로 뽑은 당대표 거취를 결정하는가"라며 "민주당이 힘을 모아 통합해야 할 때에 또다시 분란을 일으키는 이 전 대표를 당원으로서 더이상 두고 볼 수 없다"고 적었다.

최근 이 전 대표는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를 직격하며 "내부에서 위기의식을 갖고 달라지기를 기다렸는데 달라지지 않고, 저의 기다림도 바닥이 나는 것 같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이 전 대표는 이날 신당 창당설에 대해 "민주당이 충분히 매력 있고 또 국민이 보기에 신뢰할 만한 상태가 된다면 그런 얘기들이 잠재워질 수 있을 것"이라며 "그 생각을 먼저 하는 것이 순서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총선 때 당에서 역할을 요청하면 수락할 지 여부에 대해 이 전 대표는 "내 역할이나 직책에는 관심 없고, 국가를 위해 이 시기에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가 1번 관심사"라고 밝혔다. 진행자가 '국가를 위한 역할도 당을 통해 할 수 있는 것 아닌가'라고 질문하자 이 전 대표는 "요즘은 그렇게 생각하진 않는다"고 답하기도 했다.

이 전 대표는 정세균·김부겸 전 총리와 정치적 연대설이 제기되는 데 대해 "현 상황에 대해 매우 깊은 문제의식을 갖고 있다"면서도 "(연대는) 아직 진척이 안 되고 있다. 무슨 모색이 있는 것도 아니다"라고 일단 선을 그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