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죽음 앞둔 미국 아버지, 딸에게 “내가 52년 전 은행강도였단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법원 책상에 2021년 12월 16일(현지시간) 놓인 1969년 시어도어 존 콘래드의 사진과 운전면허증, 체포영장 등. CNN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생전의 시어도어 존 콘래드(가짜 이름 토머스 랜델레)와 평생을 랜델레 가족의 일원으로알고 살아온 딸 애슐리 랜델레.(동영상 아님) CNN 동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52년 전 은행을 털어 21만 5000 달러를 탈취한 미국 남성이 신분을 감추고 살다 죽음을 앞두고 딸에게 진짜 이름을 털어놓았다고 미국 CNN이 4일(현지시간) 전했다.

토머스 랜덜레란 가짜 신분으로 살아온 시어도어 존 콘래드는 2021년 3월 보스턴의 한 병원에서 폐암과 투병하던 중 딸에게 진실을 털어놓았다는 것이다. 딸 애슐리 랜덜레는 믿기지 않아 부친의 비밀스러운 인생에 대한 정보들을 찾아보게 됐다.

“아이 침대 머리맡에 앉아 구글 검색에 ‘테드 콘래드 실종’을 입력했더니 ‘금고 담당이 은행을 털다’ 같은 것이 튀어나왔다. ‘맙소사, 우리 아버지네’ 했던 것 같다.”

콘래드는 스무 살이던 1969년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한 은행 금고 담당이었다. 2021년 미국 연방 보안관실은 성명을 통해 그가 종이봉지에 현찰을 쑤셔넣은 뒤 자취를 감췄다고 밝혔다. 아울러 콘래드의 강도 행각이 당시까지 클리블랜드 역사에 가장 거액의 은행 강도였다고 덧붙였다.

그는 1970년 이후 보스턴 외곽에서 조용히 살며 법망을 피해왔다. 범죄 실화를 다루는 유명 TV 프로그램 ‘America‘s Most Wanted’와 ‘Unresolved Mysteries’에도 소개됐지만 가짜 신원으로 살아가는 그를 주목하는 이는 없었다.

아버지의 과거를 알게 된 딸은 40년 가까이 그와 함께 결혼 생활을 보낸 어머니에게 진실을 알렸다. “어머니는 온라인 기사를 읽어내려가며 ‘맙소사, 맙소사’만 10분남짓 되풀이하더라.”

딸은 아버지에 대한 팟캐스트 시리즈를 제작했는데 아버지가 평소에 경찰을 피한다는 내색을 전혀 하지 않았으며, 자신의 등하교 운전을 해줬고, 도우미처럼 학교 방문을 했다고 털어놓았다. 아버지는 늘 수염을 길렀으며, “공적인 장소에 가면 좀처럼 야구 모자를 벗지 않으려 했다”고 딸은 말했다.

또 프랑스로 가족 여행을 가자고 얘기해도 이 나라를 떠나기 싫다며 한사코 마다했다. 지금 생각해보니 가짜 신원이 들통날까 그랬던 것이었다. 콘래드는 딸에게 진실을 털어놓은 지 두 달 뒤 눈을 감았다.

콘래드를 추적하는 일은 다른 가족에게도 애틋한 가족사를 남겼다. 초동 수사 책임자였던 존 K 엘리엇 부보안관이 세상을 등져 아들 피터가 2003년 사건을 넘겨 받았다. 그는 2021년에야 콘래드의 행적을 따라잡을 수 있었다고 보안관실 자료에 나온다.

딸 애슐리는 아버지가 죽은 뒤 일년은 가족이 애도 기간으로 정해 당국에 이를 알리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다 누군가 아버지의 부고 기사를 오하이오주의 범죄 전문기자에게 보내는 바람에 아버지의 진짜 신원이 드러나게 됐다고 설명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