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與, 탈당 이상민 맞이 “유성을 당협위원장 비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기현 “숨막히는 민주당 솔직 지적”

민주당선 “헌신짝 버리듯 탈당” 비판

동아일보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이상민 의원(5선·사진) 지역구인 대전 유성을의 당협위원장 자리를 비워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이 “다양한 인사들을 만나겠다”며 뚜렷한 거취를 밝히지 않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에선 “당을 헌신짝 버리듯 탈당했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4일 통화에서 “지난달 27일자로 대전 유성을 당협위원장이 빈자리가 됐다”고 밝혔다. 여권에 따르면 정상철 전 충남대 총장이 당적이 없어야 하는 대한적십자사 중앙위원으로 가기 위해 스스로 위원장직에서 물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내에선 당시 탈당이 임박한 이 의원을 영입하기 위한 사전 정지작업이었다는 해석이 나온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의원 탈당에 대해 “평소 소신과 철학을 지키려 노력했던 점에 비춰보건대 오랜 고민 끝에 내린 결론이었을 것”이라며 “(이 의원이) 숨 막히는 비민주적 정당 운영에 대한 솔직한 지적을 했다”고 평가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도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이 의원의 말씀과 탈당의 변을 보면, 우리 당 입장에선 환영할 만한 일”이라고 말했다.

반면 민주당은 이 의원의 여당행 가능성에 대해 혹평을 쏟아냈다. 홍익표 원내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에서 “당이 추구하는 가치, 본인의 정치적 가치와 맞지 않는 당을 선택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박성준 대변인도 “이 의원이 지역구 관리를 잘했는지 따져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에 이 의원은 이날 SBS 라디오에서 ‘국회의장이 되려고 탈당했다’는 비판에 대해 “민주당이 잘돼서 1당이 돼서 거기에 있는 게 (의장 되는 데) 도움이 되지 않겠나”라며 “어떻게 의장 되려고 당을 나가겠냐”고 반박했다.

신나리 기자 journari@donga.com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