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조국, 총선 출마 계획에 "돌 하나는 들어야겠다는 마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임채민 기자(=광주)(pa7499@naver.com)]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총선 출마 계획에 대해 "돌 하나는 들어야겠다는 마음"이라고 우회적으로 출마 의사를 내비쳤다.

조 전 장관은 4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자신의 저서 '디케의 눈물' 북콘서트에서 "총선 출마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조 전 장관은 "앞에 또 어떤 일이 닥칠지 모르겠다. 2019년 (조국 사태) 이후 세상이 제 마음대로 안 된다는 것을 깨달았다"며 "사람들의 마음에 따라, 주변 친구와 동지, 국민의 마음에 따라 몸을 맡기자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프레시안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4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디케의 눈물' 북콘서트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 "사실 평생 학자를 소명으로 생각하고 살아왔고, 민정비서관 하면서도 학자로 돌아갈 생각이었는데 2019년 이후 제가 학자로 돌아가는 길이 봉쇄됐다"며 "슬프지만 학자로서의 역할은 끝난 것으로 직시하고 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현재와 같은 신검부 독재체제가 종식돼야 하고 이를 통해 추락하는 민생경제를 살려야 한다"며 "그것을 위해 제가 무엇인지 모르겠습니다만 돌 하나는 들어야 하겠다는 마음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조 전 장관은 '조국 신당' 창당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제가 제 입으로 조국 신당을 말한 적은 단 한번도 없다"고 답했다.

[임채민 기자(=광주)(pa7499@naver.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