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3일의휴가' 신민아 "♥김우빈, 재미있다고…다들 오열했다는 반응 기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신민이가 '3일의 휴가'를 본 연인 김우빈을 비롯해 주변 지인의 반응을 전했다.

신민아는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로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3일의 휴가'(감독 육상효) 인터뷰에서 "VIP 시사회에 오신 분들이 오열했다고 하더라. 그 얘기를 들으니 의도한 감정을 느꼈구나 싶어서 기분이 좋더라"라고 말했다.

조이뉴스24

배우 신민아가 영화 '3일의 휴가'(감독 육상효)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에이엠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저도 VIP 시사회를 많이 가지만,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길게 하는 작품도 있고 할 얘기가 없을 때가 있는데, 오신 분들이 슬펐다고 얘기를 해주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좋더라"라며 "이 작품은 시사회 끝난 며칠 후에도 얘기를 해주셔서 '영화의 잔상이 있구나' 싶었다"라고 전했다.

앞서 김우빈은 연인 신민아를 응원하기 위해 VIP 시사회에 참석해 화제가 됐다. 두 사람은 현재 9년째 공개 열애 중이다. 이에 김우빈의 반응을 물으니 신민아는 "재미있다고 하더라"라며 "제 생각에는 너무 많은 관심이 쏠리다 보니 울지는 않았을 것 같다"라고 조심스럽게 답했다.

"그냥 울었다고 칠까요?"라고 농담을 한 신민아는 "연인이긴 하지만 본인이 아닌데 감정을 대변해 얘기하는 건 좀 조심스럽다"라고 덧붙였다.

'3일의 휴가'는 하늘에서 휴가 온 엄마 복자(김해숙)와 엄마의 레시피로 백반집을 운영하는 딸 진주(신민아)의 힐링 판타지 영화다. 하늘에서 휴가 온 엄마와 딸이 보내는 3일간의 특별한 휴가를 담은 이야기를 통해 따뜻한 힐링을 선사한다.

'3일의 휴가'는 오는 12월 6일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