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올 청약 접수, 3건 중 1건은 서울아파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고금리·분양가 상승...수도권 내에서도 지역 선별청약 현상 확산

청약자 2만명 이상 모은 단지 13개 중 6개 서울 아파트

“내년 서울 입주물량 감소 예상...서울 쏠림 현상 지속될 것”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11월까지 전국에서 103만건 이상의 청약이 접수된 가운데 서울 지역의 청약 접수 건수가 30% 이상을 기록했다. 고금리와 분양가 상승으로 수도권 내에서도 지역 선별청약 현상이 확산하는 모양새다.

4일 분양 평가회사 '리얼하우스'가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을 분석한 결과(청약 신청일 기준)에 따르면 지난달 말까지 103만99건(특별공급 13만2676건, 일반공급 89만7423건)의 민간분양 아파트의 청약이 접수됐다. 이는 지난해 동기(128만7059건) 대비 20%(25만6960건) 줄어든 수치다.

올해 아파트 청약은 서울에 집중됐다. 같은 기간 서울 신규분양 단지에는 33만775건의 청약이 접수됐다. 이는 전국 청약 접수건수 중 32.1%를 차지하는 것으로 지난해 동기(9만470건) 대비 약 3.7배(24만305건) 늘어난 수치다.

실제로 올해 청약자 2만명 이상을 모은 단지 13개 중 6개는 서울 아파트가 차지했다. 지난 8월 동대문구에서 분양한 '래미안 라그란데'는 4만7674명이 청약했다. ▲'롯데캐슬 이스트폴'(4만6569명) ▲'힐스테이트 e편한세상 문정'(3만9841명) ▲'청량리 롯데캐슬 하이루체'(2만9201명) ▲'영등포자이 디그니티'(2만4473명) ▲'휘경 자이 디센시아'(2만2590명) 순이었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인천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 지역은 지난해 대비 8821건 감소한 29만4108건이 접수돼 서울에 1위 자리를 내주었다. 인천의 경우 15만3791에서 4만7086건으로 69.4%(10만6705건) 감소했다.

지방에서는 부산이 분양 물량은 늘었지만, 청약에서 11만 3720건이나 줄어 전국에서 가장 큰 감소세를 보였다. 경북 지역은 물량이 5분의 1토막이 나면서 청약도 11만957건 감소했다. 경남 지역은 올해 청약 접수를 받은 13개 단지 중 3개 단지에서 청약자 '제로(0)'를 기록했다. 대구·울산·제주에서는 올해 청약 접수를 받은 모든 단지가 공급세대를 채우지 못했다.

업계에서는 입주 물량 급감으로 청약 경쟁률이 치솟는 등 시장이 과열 양상을 보일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내년 서울의 아파트 입주 예정 물량이 역대 최저치로 떨어지면서 공급 불안 심리도 커지고 있다.

김선아 리얼하우스 팀장은 "내년 서울 입주물량 감소가 예상되면서 서울 청약시장 쏠림 현상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백새롬 부동산R114 책임연구원은 "서울에서는 사실상 올해 마지막 대규모 분양예정지인 성동구 용답동 '청계리버뷰자이'가 분양 개시를 앞두고 있다"면서 "적정 분양가를 고려한 선별청약 흐름이 계속되고 있어 가격 수준에 따라 흥행여부가 결정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