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1 (수)

이낙연, 민주당에 “안에서 깨면 병아리, 밖에서 깨면 프라이”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내년 총선 승리 전략 질문에 답변

이재명 사법리스크 등 해결 촉구로 풀이돼

신당 창당 여부엔 “때 되면 말씀드릴 것”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4일 민주당에 대해 “달걀을 안에서 깨면 병아리가 되지만 밖에서 깨면 프라이가 된다”고 말했다. 내년 총선 승리 전략에 대한 질문에 답하면서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연합뉴스TV 인터뷰에서 “윤석열정부가 이렇게 실점을 해도 왜 반사이익을 못 받는가, 그 원인이 어디 있는가를 민주당이 안다. 단, 알면서도 아무것도 못하고 있다. 아무것도 못하고 있는 것, 그걸 깨면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재명 대표 사법리스크, 도덕성 회복, 당내 민주주의 문제 등을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세계일보

이낙연 전 국무총리.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전 대표는 이 자리에서 “민주당은 수십년 동안 숱한 어려움을 겪었지만 그때마다 극복한 면역체계 같은 걸 갖고 있었다”며 “내부의 다양성과 당내 민주주라는 면역체계가 있어서 큰 병에 걸리지 않고 회복했다. 그런데 지금 그 면역체계가 무너졌다”고 평가했다. 그는 “굉장한 위기라고 본다”며 “누구든지 할 말을 하고 그것 때문에 불이익을 당하지 않게 하는 게 시급한 일”이라고 했다.

이 전 대표는 민주당이 최근 검사 탄핵안을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한 걸 언급하면서 “검사가 범인을 처벌하려면 검사 스스로 깨끗해야 될 것 아니냐는 취지인데, 범인이 만약 검사의 약점을 안다면 그 검사가 범인을 두려워하겠는가”라며 “마찬가지로 야당이 정권을 비판하고 견제하려면 야당 스스로 떳떳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전 대표는 이런 문제를 놓고 최근 김부겸 전 총리와도 의견을 교류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 대한민국과 당에 대한 걱정을 나눴고 상당 부분 문제의식이 일치한 것을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이 전 대표는 이재명 대표 사퇴 문제와 관련해선 “총선이라는 큰 일을 앞두고 있으니까, 이 상태로 좋은지 아닌지 그건 당이 알아서 판단할 것”이라며 “그결과에 대해선 당이 감당해야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대표가 사법리스크를 안은 채 총선을 지휘하는 문제에 대해서도 “그건 상식에 속하는 부분”이라며 “총선을 치르게 될 당, 총선에 입후보하게 될 사람들이 어떤 것이 승리의 길인가 잘 판단하고 결과를 감당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 전 대표는 신당 창당 가능성에 대해선 “때가 되면 말씀을 드릴 것”이라고 했다. 그는 “지금 대한민국 위기 중에 핵심 위기는 정치위기다. 신뢰받지 못하는 양 정당이 극단으로 투쟁하다 보니깐 아주 생산적이지 못한 정치 양극화가 계속되고 있는 것”이라며 “이걸 저지하기 위해서 어떻게 할 것인가. 그 중에 하나의 대안으로 제3세력 결집이라는 모색이 있고, 그 취지에 공감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단지 제가 어떤 역할을 할 것이냐에 대해 저라는 사람이 국가를 위해 뭘 해야 도움이 될까하는 것은 제 인생을 걸고 고민해야 하는 문제다. 그걸 너무 길게 끌어서는 안되기 때문에 생각이 정리되는대로 말씀을 드리겠다”고 했다.

김승환·김현우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