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이슈 모바일 게임 소식

배틀그라운드 이스포츠 최상위 국제 대회 ‘PGC 2023’, 한국 다나와 이스포츠 우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크래프톤의 ‘PUBG: 배틀그라운드(이하 배틀그라운드)’ 이스포츠 최상위 국제 대회인 ‘펍지 글로벌 챔피언십 2023(PUBG Global Championship 2023, 이하 PGC 2023)’이 한국의 다나와 이스포츠(Danawa e-sports)의 우승으로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PGC 2023은 전 세계 지역별 리그에서 치열한 승부를 통해 진출한 총 32개 팀, 128명의 선수가 세계 최강의 배틀그라운드 팀을 가리기 위해 격돌하는 최상위 국제 대회다. 11월 18일 개막해 태국 방콕에 위치한 센트럴 랏프라오 방콕 컨벤션 센터 홀(BCC 홀)에서 유관중 경기로 진행됐다. 12월 1일부터 3일까지 총 18개 매치에 걸친 치열한 그랜드 파이널의 결과 한국의 다나와 이스포츠가 총 137포인트를 쌓으며 2023년 배틀그라운드 이스포츠 전 세계 최강팀의 영예를 거머쥐었다.

다나와 이스포츠는 올해를 앞두고 기존의 ‘서울(seoul)’ 조기열 선수와 ‘살루트(Salute)’ 우제현 선수에 더해 경험 많은 베테랑 ‘이노닉스(Inonix)’ 나희주 선수와 ‘로키(Loki)’ 박정영 선수를 영입하며 새로운 모습으로 거듭났다. 이어 한국의 배틀그라운드 이스포츠 지역별 대회인 ‘펍지 위클리 시리즈(PUBG Weekly Series)’에서 상반기와 하반기 모두 우승을 차지하며 예열을 마친 끝에 최상위 국제 대회인 PGC 2023에서도 끝내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PGC 2023 그랜드 파이널에서 다나와 이스포츠는 첫날 11위에 머무르며 다소 주춤했으나, 둘째 날 하루 동안만 무려 70점을 쌓아 올리며 1위에 단숨에 올랐고 마지막 날까지 꾸준한 교전력과 안정적인 운영 능력을 선보였다. 특히 분수령이 된 16매치 비켄디 전장에서 중국의 페트리코 로드(Petrichor Road)와 막판 접전을 벌인 끝에 치킨을 획득했고, 18개 매치 결과 최종 137포인트를 기록하며 우승을 확정 지었다.

2위는 중국의 ‘17게이밍(17Gaming)’이 차지했다. 17게이밍은 강력한 교전력을 바탕으로 다나와 이스포츠 등과 함께 치열한 우승 경쟁을 펼쳤으나 끝내 133포인트로 2위에 머물렀다. 3위에는 ‘트위스티드 마인즈(Twisted Minds)’가 자리했다.

PGC 2023에 참가한 다른 한국 팀 가운데는 베로니카 세븐 펀핀(Veronica 7 FUNPIN)이 10위, 젠지(Gen.G)가 16위를 기록했다. 디플러스 기아(Dplus KIA)와 아즈라 펜타그램(AZLA PENTAGRAM)은 아쉽게 그랜드 파이널에 진출하지 못하고 대회를 마무리했다.

PGC 2023의 총상금은 기본 상금 200만 달러(한화 약 27억 2,000만 원)에 PGC 2023 기념 아이템 판매 수익의 25 퍼센트가 추가되어 더욱 늘어나는 구조다. 우승팀 다나와 이스포츠는 기본 상금에 해당하는 60만 달러(한화 약 7.8억 원)을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

대회 MVP에는 다나와 이스포츠의 서울 선수가 선정됐다. 서울은 그랜드 파이널 18개 매치를 치르며 총 25킬 14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팀의 대회 우승에 크게 기여했다. 서울은 MVP 상금 1만 달러를 획득했다.

한편, 이민호 크래프톤 이스포츠 총괄은 대회 마지막 날 시상식에 앞서 2024년 배틀그라운드 이스포츠 대회 운영 방향성에 대한 발표를 진행했다.

먼저, 2024년도 역시 국제 대회인 ‘펍지 글로벌 시리즈(PUBG Global Series, 이하 PGS)’ 중심의 글로벌 대회 구조를 정립해 나갈 예정이다. PGS는 전 세계 지역별 대회의 상위권 팀들이 한데 모여 펼치는 오프라인 글로벌 대회로 지난 2020년에 처음으로 발표되었으나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진행되지 못했다. 그러나 팬데믹 상황이 해소되면서 올해 상반기와 하반기에 각각 PGS 1과 PGS 2가 진행됐다. 2024년에는 팬들이 배틀그라운드 이스포츠를 더욱 자주 즐길 수 있도록 PGS를 더욱 확대할 예정이다.

글로벌 파트너 팀 제도 또한 확대 운영한다. 글로벌 파트너 팀은 전 세계 52개국의 250여 개 팀들 가운데 심사를 통해 선정하는 제도로 올해 처음으로 도입됐으며, 한국의 젠지를 포함해 전 세계 8개 팀이 선정됐다. 글로벌 파트너 팀은 고유의 ‘팀 브랜디드 아이템’을 만들어 출시하고 판매 수익을 공유받을 수 있는 혜택과, PGS 진출권을 보장받는 혜택을 받는다. 2024년에는 기존의 8개 팀에 2개 팀을 추가해 총 10개의 글로벌 파트너 팀을 선정해 팀들이 활동을 지속할 수 있도록 견고한 지원 프로그램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민호 크래프톤 이스포츠 총괄은 “올해는 배틀그라운드 이스포츠가 여러 가지 새로운 시도를 했던 한 해였으며 이는 모두 팬들과 선수들이 더욱 즐겁게 대회를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노력이다,”며 “앞으로도 배틀그라운드 이스포츠를 사랑하는 팬들의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더 발전하겠다”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