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중흥토건, 올해 도시정비사업 '1조 클럽' 청신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현재까지 8808억원 수주 완료

12월 계약 마치면 1조원 달성할 듯

중흥토건이 국내 건설 경기 악화에도 올해 도시정비사업 수주실적 1조원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시아경제

중흥그룹 사옥 전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일 중흥그룹에 따르면 중흥토건은 지난 3월 ‘부산 부원아파트 소규모재건축’을 시작으로 ‘서울 신월동 995 가로주택’, ‘안양 명학시장 가로주택’ 등을 수주하며, 상반기에만 총 2422억원(925가구)의 실적을 기록했다.

하반기에는 기세를 몰아 ‘광주 산수동 553-24 가로주택’과 ‘인천 송월구역 재건축’, ‘부산 일동대영아파트 소규모재건축’, ‘부산 럭키무지개아파트 가로주택’, ‘창원 반월구역 재개발’ 등 전국 주요지역에서 연달아 수주하며, 지난 11월까지 총 8808억원(2961가구)의 실적을 올렸다.

중흥토건 관계자는 “현재 수주액 1208억원(306가구) 규모의 서울 관악구 뉴서울아파트·개나리·열망연립 재건축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지정된 상태로 12월 중 계약을 앞두고 있다”며 “이달 중 계약을 마치면 올해 정비사업 수주실적은 1조원(3267가구)을 넘어설 것”이라고 내다봤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