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검찰, '이재명 법카 유용 의혹' 관련 경기도청 압수수색 진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재구 기자(rlaworn114@naver.com)]
검찰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관련한 '법인카드 유용 의혹' 수사와 관련해 경기도청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수원지검 공공수사부(김동희 부장검사)는 4일 오전 경기도청(수원시)과 도청 북부청사(의정부) 등에 검사와 수사관 30여명을 보냈다. 압수수색 대상은 도청 총무과, 비서실과 법인카드 사용처 등 10여곳인 것으로 알려졌다.

프레시안

▲수원지검·고검청사 전경. ⓒ프레시안(전승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검찰은 법인카드 유용 의혹 관련 사건 공익제보자 조명현씨의 신고 내용을 검토한 국민권익위원회로부터 이 대표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를 벌여왔다.

앞서 조씨는 지난해 이 대표 배우자인 김혜경 씨와 전 경기도청 총무과 별정직 5급 배모 씨가 도청 법인카드를 개인 음식값 등 사적으로 유용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검찰과 경찰은 이를 토대로 김씨 등에 대한 업무상 배임 혐의 수사를 진행하면서, 이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하고 당시 법인카드 사용과 관련해 경기도 공무원 등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벌여왔다.

검찰은 지난달 초순 경기도청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 청구가 법원에서 기각되자 추가 수사를 진행한 끝에 영장을 재청구해 법원으로부터 발부받았다.

[김재구 기자(rlaworn114@naver.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