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경찰, 이정섭 검사 의혹제기 ‘처남댁’ 수사···무고·명예훼손 혐의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 검사 처남, ‘의혹 제기’ 부인 맞고소

경향신문

이정섭 대전고검 검사의 처남 마약 수사 무마 의혹을 제기한 강모씨가 MBC PD수첩에 출연해 인터뷰하고 있다. |MBC PD수첩 유튜브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정섭 검사(전 수원지검 2차장)의 처남 마약 수사 무마 의혹과 관련해 사실관계 파악에 나선 경찰이 의혹을 제기한 처남댁 강모씨를 무고·명예훼손 혐의로 수사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4일 간담회에서 “(이 검사의 처남 측이) 무고·명예훼손 혐의로 (아내 강씨를) 고소한 사건이 접수됐다”며 “마포경찰서에서 수서경찰서로 이첩이 됐는데, (강씨를) 한 번은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씨는 언론과 유튜브 방송 인터뷰 등을 통해 남편(이 검사의 처남)이 지난 2월 마약을 투약했고, 이를 경찰에 신고했으나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사건은 이 신고 4개월 만에 무혐의로 종결됐는데, 이 과정에 이 검사가 개입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강씨는 남편을 폭행·마약 투약 혐의로 고소·고발했으나 석연치 않은 이유로 수사관이 6차례 변경된 점, 남편의 머리카락·대마 카트리지 등을 제출했지만 경찰이 증거로 인정하지 않은 점 등을 들어 수사 무마 의혹을 제기했다.

경찰은 마약 수사 무마 의혹으로 서울청의 수사감찰을 받는 수서서가 강씨의 무고·명예훼손 혐의를 수사하는 데 대해 문제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울청 관계자는 “관련이 없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폭행·마약 투약 혐의) 사건은 형사과에서 했고, 이 사건(무고·명예훼손 혐의)은 수사과에 배당됐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강씨의) 여러 문제 제기에 대해 쟁점마다 수사감찰에서 확인하고 있고, 이후 불거진 문제나 언론 보도 등에 대해서도 빠짐없이 체크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씨의 의혹 제기 이후 이 검사 처남 측은 무고,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등 혐의로 강씨를 고소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는 이 검사의 비위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지난 1일 국회에서 탄핵소추안이 가결된 이 검사는 자녀의 초등학교 진학을 위해 위장전입을 한 혐의, 처남이 운영하는 골프장 직원의 범죄 경력을 무단으로 조회한 혐의 등을 받는다.

김세훈 기자 ksh3712@kyunghyang.com

▶ 독립언론 경향신문을 응원하신다면 KHANUP!
▶ 나만의 뉴스레터 만들어 보고 싶다면 지금이 기회!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