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與, '용퇴론' 상정 불발...지도부 "요청 없어" vs 혁신위 "사실 아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정하 "혁신위 측에서 최고위에 보고 요청 없어"
오신환 "사실 아냐...기조국에서 안건 모아서 상정하라고 해"


더팩트

당 지도부·중진·윤핵관 용퇴를 골자로 한 국민의힘 혁신위원회의 6호 안건이 4일 최고위 상정이 불발됐다. 최고위는 "혁신위의 보고 요청이 없었다"고 밝힌 반면 혁신위 측에서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즉각 반박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운데)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남용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국회=조성은 기자] 국민의힘 혁신위원회의 6호 혁신안인 '지도부·중진·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 불출마 또는 험지 출마' 안건이 4일 최고위에 상정되지 않았다. 다만 혁신위는 "최고위에 안건 상정 요청이 없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정면 반박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취재진과 만나 "혁신위 안건이 보고되지 않았다"며 "혁신위 측에서 최고위에 궁극적으로 보고 요청이 없었던 걸로 안다"고 밝혔다.

그는 "가장 진취적이고 가장 성공적으로 혁신위가 활동해 왔다, 어렵게 모시고 와서 활동하는 혁신위인 만큼 당 지도부에서 잘 취지가 잘 반영되고 활동 원만히 진행될 수 있도록 협조하고 도와주자는 의견이 공유됐다"고 전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당 지도부가 혁신위에 안건을 하나씩 올리지 않고 한 번에 올려달라고 요청했냐는 질문에 "(지도부는) 그런 입장을 견지해 왔다"며 "혁신위가 어떤 형태로 보고할지 정리가 돼서 요청오면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혁신위 안건에 대해 최고위에서 충분히 성격과 그 정신, 취지가 반영될 수 있도록 당 지도부에서 논의할 수 있게 할 것"이라며 "종합적으로 판단해 말씀드리겠다는 원칙적 입장은 변함없다"고 강조했다.

다만 오신환 혁신위원은 이날 언론 공지를 통해 "혁신위가 최고위에 안건 상정 요청이 없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고 정면 반박했다.

오 혁신위원은 "혁신위가 혁신안을 의결하면 그 이후 절차는 당 기획조정국이 최고위 보고 절차를 준비해 왔다"며 "어제 기조국에 월요일 최고위에 안건 상정되느냐, 누가 보고해야 하느냐 의논하니까 향후 혁신위 안건 모두를 모아서 상정하라고 했다는 얘기를 전달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시 목요일 최고위에 상정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박 수석대변인은 혁신위의 용퇴 권고와 인요한 위원장의 공관위원장 요구에 대해서는 "당이 총선을 앞두고 변화하고 혁신하는 데 불가피하게 공천 관련한 내용이 많이 있을 수 있다"면서도 "혁신위가 해야 할 역할과 공천 관련해 공천 관련 기구, 공관위, 총선기획단 이런 데서 해야 하는 일은 분명히, 엄연히 다르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용퇴 안건과 관련해서는 충분히 저희가 무슨 취지인지 이해하고 있고 알고 있으니 시간 좀 주셨으면 한다. 어떻게 정리되는지 지켜보시는 게 맞을 것이라 본다"며 "여전히 결정할 수 없는 내용을 결정해달라고 하는 건 본연의 역할, 범주, 그다음에 성격을 벗어나는 부분 있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 위원장의 공관위원장 임명 가능성에 대해서는 "딱히 말씀 안 드려도 될 것 같다"고 선을 그었다.

박 수석대변인은 이어 혁신위가 '앞서 다른 혁신안에 대해서는 의결된 후 지도부에서 보고하러 오라고 연락이 왔으나 이번 혁신안에 대해서는 연락을 받지 못했다'고 밝힌 데 대해 "혁신위에 물어보라"고 답을 피했다.

혁신위는 지난달 30일 그동안 '권고' 형태로 촉구하던 용퇴론을 공식 안건으로 의결했다. 인 위원장은 지도부의 응답을 촉구하면서 "전권을 주겠다는 말씀이 허언이 아니라면 저를 공관위원장으로 임명해 달라"고 했다.

pi@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