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뜨거운 '서울의 봄'…황정민 "욕받이 되겠다"→김의성 "모든 욕은 황정민에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황정민이 '서울의 봄' 무대인사에서 "욕받이가 되겠다"라고 말한 반면 김의성은 "많이 사랑해달라"라고 반전 멘트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서울의 봄'의 김성수 감독, 배우 황정민, 정우성, 박훈, 김의성은 지난 3일 서울 코엑스, 건대, 성수, 왕십리, 용산 등에서 무대인사를 진행했다.

조이뉴스24

배우 황정민, 정우성, 김의성, 박훈이 '서울의 봄' 무대인사를 통해 관객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있다. [사진=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지난 2일 무대인사에서도 "죄송하다"라고 고개를 숙였던 보안사령관 전두광 역의 황정민은 다시 한번 "죄송하다"라고 사과한 뒤 "모든 욕은 저에게 다 해주시라. 욕받이가 되겠다"라며 "얼마든지 저에게 욕을 해주시고 영화 '서울의 봄' 칭찬은 널리 널리 주변 분들에게 해달라"라고 전했다.

이어 "무대인사 하면서 여러분들이 정말 좋아해 주시고 응원해주시는 그 힘이 저희에게 오롯이 다 전달된다. 그래서 너무 기분이 좋다"라며 "늘 행복하고 건강하셨으면 좋겠다. 감사하다"라고 감사의 마음을 표현했다.

전두광 보안사령관 비서실장 문일평 역을 맡은 박훈 역시 "도청해서 죄송하다"라고 사과하며 "군대 시절 '통신 보안' 그 말을 왜 그렇게 했는지 알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 그는 "재미있게 봐주셔서 감사하다. 지금 다양한 연령대 관객들이 계셔서 뿌듯하다"라며 "저는 개인적으로 그 시절을 사셨던 부모님들과 함께 보시면 굉장히 큰 의미가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그분들의 이야기도 들을 수 있고 이 영화에 대해서 좀 더 곱씹을 수 있는 시간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수도경비사령관 이태신 역의 정우성은 "잘생겼다", "고생했다"라는 관객의 외침에 "고생했다고 해주셔서 감사하고, 잘생겼다고 말씀해주신 건, 안다. 제가 잘생긴 거"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그는 "관객과 할 수 있는 최대한의 멋진 경험을 지금 '서울의 봄'을 통해서 하고 있는 것 같다. 개봉부터 여태까지 영화를 보시고 보내주시는 호응과 응원에 기분 좋고 감동 받은 마음으로 이렇게 인사드리고 있다. 관객 한 분 한 분이 '서울의 봄'을 비춰주는 별이라고 생각한다"라고 감사 인사를 남겼다.

이와 함께 국방장관 역 김의성이 등장해 큰 환호를 얻었다. 김의성은 "나 많이 찾았냐?"라고 영화 속 대사를 해 웃음을 더했다. 이어 그는 "영화를 보시면 저한테도 화가 많이 나시겠지만, 황정민 씨 말씀하신 대로 모든 욕은 다 황정민 씨에게 해주시고 저는 많이 사랑하고 예뻐해 달라"라고 재치있는 소감을 남겼다.

'서울의 봄'은 1979년 12월 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의 9시간을 그린 영화로, 황정민과 정우성, 이성민, 박해준, 김성균, 정동환, 김의성, 안내상 등 연기 잘하는 배우들이 총출동했으며, 여기에 정만식, 이준혁, 정해인이 특별출연으로 힘을 보탰다.

한시도 긴장감을 놓을 수 없는 스토리와 김성수 감독의 탁월한 연출력, 배우들의 빈틈없는 호연으로 "올해 최고의 영화"라는 극찬을 얻고 있다. 이에 개봉 4일째 100만, 6일째 200만, 10일째 300만, 12일째 400만 돌파에 성공한 '서울의 봄'은 개봉 12일 만에 465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범죄도시3', '밀수'에 이어 2023년 한국영화 개봉작 흥행 TOP3에 올랐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