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이상민 "특정 인물 퇴진 외치는 당은 미개"…'尹퇴진당' 합류 선 그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라디오 인터뷰에서 "민주당은 이재명 사당...고쳐 쓸 수 없다고 생각"

아주경제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이상민 의원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이상민 무소속 의원이 "(신당 창당 등) 당분간 행보를 결정하지 않고 상황을 지켜보겠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뒀다. 다만 "특정 인물 퇴진을 외치는 당은 미개하다"면서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가 추진하는 '윤석열 퇴진당' 입당에는 선을 그었다.

이 의원은 4일 'SBS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민주당은) 이재명 사당이 됐고 개딸들이 당을 점령하는 현상이 만연하다"며 "공당으로서의 역할이 없다"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재명 영장 기각,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이후 이재명 대표 유일 체제가 공고화됐다"며 "저로서는 뜯어고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민주당 내 비명(비이재명)계 의원 모임 '원칙과상식'과 인식을 같이하는 부분이 있다고 전했다. 원칙과상식은 이원욱·김종민·조응천·윤영찬 의원 4인으로 구성돼 있다.

그는 "결별 이후 소속 의원 두 분과 통화했다"며 "차이는 저는 민주당을 고쳐 쓸 수 없다고 생각했지만, 그분들은 당에 남아 개선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원칙과상식과 함께할 가능성은 열어뒀다. 이 의원은 "의견이 같다 하더라도 중요한 것은 행동"이라며 "의원들과 소통을 이어가겠다"고 부연했다.

이 의원은 무소속부터 국민의힘 합류, 신당 창당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에서도 비명계 등 재건 움직임이 있어 상황을 지켜보면서 제가 할 역할이 있다면 참여하며 추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이낙연 전 대표 등의 움직임을 의미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가 밝힌 가칭 '윤석열퇴진당'에 대해서는 "누구나 정치적 결사가 가능하나 특정 인물 퇴진을 외치는 당은 정치적으로 낙후돼 있고 미개하다"고 비판하며 합류 가능성을 일축했다.
아주경제=권보경 기자 bkwon@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